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3126 1092020071061363126 02 0201001 6.1.15-RELEASE 109 KBS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360828000 1594360835000

박원순 책상에 놓여 있던 유서 “모든 분에게 죄송”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서가 공개됐습니다. 공개된 유서에는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서울시 고한석 비서실장은 오늘(10일) 오전 11시 50분쯤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박원순 시장이 자필로 쓴 유서의 사본을 공개했습니다.

故 박원순 유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공개된 한 장짜리 유서에는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해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는 내용이 자필로 쓰여있었습니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고도 적혀있습니다.

고한석 비서실장은 "공관을 정리하던 시청 주무관이 책상 위에 놓인 유언장을 발견했다"며 "유족의 뜻에 따라 유언장을 공개할 것을 결정했다. 지금 보여드리는 유언장이 공관 사저 책상 위에 놓여있던 원본"이라고 밝혔습니다.

고 비서실장은 "故 박원순 시장이 어제(9일) 오전 공관을 나오기 전에 유언장을 작성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조문 행렬도 이어져

KBS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해찬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故 박원순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박 시장의 지지자와 지인 등이 찾았습니다. 낮 12시 무렵 빈소 준비가 끝나면서 본격적으로 조문 행렬이 이어졌는데요. 평소 고인과 인연이 있었던 시민단체인사부터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김두관, 송영길, 김상희 의원 등도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70년대부터 민주화운동을 하면서 40년을 함께해온 오랜 친구다. 친구가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참 애석하기 그지없다."며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습니다.

하지만 고인이 죽기 전 성추행 혐의로 고소됐던 것과 관련해 당차원의 대응 가능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예의가 아니다. 최소한 가릴 것이 있다"며 화를 내기도 했습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과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용수 할머니 등도 장례식장을 찾았습니다.

유족 "추측성 보도 자제해달라"

한편 박원순 시장의 유족과 서울시는 고인의 사망과 관련한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박 시장의 유족 대리인인 문미란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오늘(10일) "고인에 대해 일방의 주장에 불과하거나 근거 없는 내용을 유포하는 일을 삼가주시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전 부시장은 "지금은 고인에 대한 장례를 치르고 마무리할 때"라면서 "여러분께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호소했습니다. 또, "사실과 무관하게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가 거듭될 경우 법적으로 엄중히 대처할 것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오늘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에서 "유족들을 대신해 간곡히 부탁드린다. 부디 무책임한 행위를 멈춰달라"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SNS상에 근거 없고 악의적인 출처 불명의 글이 퍼지고 있다"며 "고인에 대한 명예 훼손이자 충격에 빠진 유족들은 더 큰 고통을 겪고 있다. 이런 무책임한 행위를 멈춰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조지현 기자 (cho2008@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