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4057 0912020071061364057 02 0201001 6.1.15-RELEASE 91 더팩트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362606000 1594364890000

박원순 시장 유족 "고인 명예훼손 행위 멈춰달라"

글자크기
더팩트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밤 비극적 선택으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 시장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임세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9일 사망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족이 고인에 대한 명예훼손 행위를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문미란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박원순 시장 유족 대리인 호소문'을 통해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과 서울시 직원, 시민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지금은 고인에 대한 장례를 치르고 마무리할 때"라고 말했다.

문 전 부시장은 "일방의 주장에 불과하거나 근거 없는 내용을 유포하는 일을 삼가해달다"며 "사실과 무관하게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가 거듭되면 법적으로 엄중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조문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지금 SNS상에 근거없고 악의적인 출처불명 글이 퍼져 고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충격과 슬픔에 빠진 유족들이 더욱 더 큰 고통을 겪고 있으니 부디 이런 무책임한 행위를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찰은 전직 비서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박 시장이 사망함에 따라 수사를 종결하고 '공소권없음' 처리할 예정이다.

lesli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