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4638 0182020071061364638 05 0501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63767000 1594363817000

신진서·박정환, 바둑 용성전 결승 ‘리턴매치’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바둑랭킹 1위 신진서 9단과 2위 박정환 9단이 용성전 결승에서 다시 한번 격돌한다.

9일 오전 11시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3기 용성전 4강 첫 경기에서 디펜딩챔피언 박정환 9단이 이동훈 9단에게 126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고 결승에 선착했다.

신진서 9단은 같은날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속개된 2번째 4강전에서는 신민준 9단에게 146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박정환 9단과의 결승 리턴매치를 성사시켰다.

매일경제

신진서(왼쪽) 9단과 박정환(오른쪽) 9단이 용성전 결승에서 다시 한번 격돌한다. 사진=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대회에서도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이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당시 박정환 9단이 2-0으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박정환 9단은 “지난 대회에서 우승해 좋은 기억이 있다. 올해도 준비를 잘해 후회 없는 대국을 펼치겠다”는 임전 소감을 남겼다.

설욕에 나서는 신진서 9단은 “박정환 9단과 다시 만나게 됐는데 작년에는 실력이 부족했다. 올해는 만만치 않은 승부가 될 것 같고 팬들께 재밌는 승부를 보여드리겠다”라고 전했다.

상대 전적은 16승 9패로 박정환 9단이 앞서 있지만, 올해 전적은 신진서 9단이 5승 1패를 기록 중이다.

그동안 결승에서 다섯 번 만나 박정환 9단이 세 차례, 신진서 9단이 두 차례 우승컵을 가져갔다. 올해는 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과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 결승에서 맞붙어 신진서 9단이 두 대회 모두 완봉승을 거뒀다.

랭킹 1·2위 대결로 이목이 집중된 3기 용성전 결승3번기는 26~27일 1·2국이 열리며 1-1이 될 경우 내달 5일 3국이 펼쳐진다. 결승 모든 대국은 바둑TV를 통해 오후 2시 생중계된다.

일본 바둑장기채널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하며 바둑TV가 주관 방송하는 제3기 용성전의 우승상금은 3000만 원, 준우승 상금은 1200만 원이다. 시간누적방식(피셔방식)으로 제한시간은 각자 20분에 추가시간 20초가 주어진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