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5281 0182020071061365281 04 0401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56427063 false false true false 1594364923000 1594971496000

美, 일본에 F-35 105기 매각…27.7조원 규모

글자크기
미국 국무부는 록히드마틴이 개발한 F-35 스텔스 전투기 105대의 일본 판매를 승인했다.

9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이날 ▲F-35A 63대 ▲F-35B 42대 ▲프렛&휘트니 F135 엔진 110대와 관련 설비 등을 231억달러(약 27조7200억원)에 판매하는 계획을 승인하고 의회에 통보했다.

미국이 외국에 한 번에 판매하는 무기 금액으로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로, 이로써 일본은 기존에 도입·배치한 F-35A에 이어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F-35B도 갖출 전망이다.

이날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성명을 내고 "이번 판매 계획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정치적 안정과 경제적 발전에 힘이 되는 주요 동맹국의 안보를 증진함으로써 미국의 외교와 국가안보 목표를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도 "일본이 강하고 효과적인 자위 능력을 개발하고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은 미국 국익에 필수적"이라며 거래 승인 배경을 밝혔다.

이 거래에 따른 기술적 지원과 훈련 등 매각 조건을 모두 이행하는 데는 25년이 걸릴 전망이다.

미 국무부는 대만이 이미 구매한 탄도미사일 요격체계 패트리엇(PAC-3)의 작동 연한을 연장할 수 있도록 관련 부품을 6억2000만달러(약 7451억원)에 판매하는 거래 계획도 이날 승인했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