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8570 0512020071061368570 01 0106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74077000 1594374085000

美서 입국한 주한미군 관계자 9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글자크기

현역 장병 8명과 민간인 군무원 1명…격리시설 이송

뉴스1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미군 장병들이 마스크를 쓴 채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20.3.2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미국에서 입국한 주한미군 관계자 9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은 10일 "주한미군 장병 8명과 민간인 직원 1명이 한국에 입국한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현역 장병 1명과 민간인 직원 1명은 민항기 편으로 미국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했으며, 나머지 7명은 미국 정부 전세기 편으로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했다.

이들 9명은 입국 직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평택 캠프 험프리스 기지와 오산 기지 안에 있는 코로나19 환자 격리시설로 이송됐다.

주한미군은 지난 5월말부터 최근까지 장병 등 관계자 900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에 걸려 치료를 받고 있는 미군 현역 장병은 21명이다.
minss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