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9736 0242020071061369736 03 0306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80889000 1594380901000

김현미 “젊은층에 죄송한 마음…자리 욕심없어”

글자크기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0일 “개인적으로 자리 욕심은 없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6·17 부동산 정책 후속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김 장관은 이날 SBS 8시뉴스에 출연해 “주택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장관으로서 지금의 이런 상황(주택시장 불안), 젊은 세대들이 많은 불안감을 느끼는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주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제도(입법사항)들이 갖춰져서 근본적으로 불안감을 덜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런 정책이 작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청와대는 김 장관에 대한 경질론에 대해 일축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김 장관에 대한 경질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한편 김 장관은 ‘다주택 공직자들’에 대해 “공직자들이 모범을 보이는 게 좋겠다”며 “근본적인 것은 주택시장에서 불로소득을 얻는 것을 불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