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0237 0202020071061370237 06 0602001 6.1.15-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84007000 1594399449000 related

‘공부가 머니?’ 김현정, 서울대 출신 시모 양혜경… ‘수학의 정석’ 집필 참여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공부가 머니?’ 그룹 스페이스A 출신 가수 김현정이 출연했다.

10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기획 박현석, 프로듀서 선혜윤)에서는 90년대 원조 군통령 그룹 스페이스A 김현정이 남매의 교육 고민을 위해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90년대 테크노 열풍을 일으킨 ‘섹시한 남자들’을 부른 스페이스A 메인보컬 김현정이 3살 연하의 목사 남편과 함께 스튜디오를 찾았다. 김현정의 남편은 수능 상위 1.8%에 IQ 146의 뇌섹남이었다.

이에 더해 김현정의 시모는 최근 3~4년 전까지 '수학의 정석' 집필에 참여한 '수학 천재' 양혜경이 시어머니였다. 이에 대해 김현정의 남편은 “부모님이 서울대 CC이셨다”라며 서울대 수학과 출신의 어머니와 국문과 출신의 아버지를 소개했다. 특히 할머니는 50년 전 수학 신동으로 신문에 났던 인물이었다.

김현정은 시어머니에 대해서 “원래 어머님이 제 모교에 수학 선생님이셨다”면서 “다행히도 저는 안 가르치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현정은 이처럼 남편과 시부모님의 좋은 유전자를 물려받아 아이들이 공부를 잘했으면 좋겠는데, 정작 남편은 공부를 과하게 시키는 걸 싫어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엄마로서 어디까지 공부를 시켜야 하는지 고민을 털어놨다.

한편 엘리트 시부모님이 김현정 부부의 집에 깜짝 방문했다. 시어머니는 “홍성대 선생님이 편집을 해달라고 해서 4,5년 ‘수학의 정석’을 문제 검토, 교정 작업을 했다”고 털어놨다. 김현정은 시부모님이 남편에게 공부를 가르쳐줬는지 물었고, 이에 남편은 “시험 전에 잠깐”이라고 말했다. 이에 시아버지도 “남의 애들은 잘 가르치겠는데, 우리 집 애들은 잘 안 되더라”라고 당시를 언급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