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0749 0432020071061370749 02 0201001 6.1.16-RELEASE 43 SBS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94387980000 1594388046000

서울시 "시장 고소사건 무관한 직원 사진 유포돼…강력 대응"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전직 비서가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사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의 사진이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다며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오늘 인권담당관에 고 박원순 시장 고소 건과 관련한 가짜뉴스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며 "고소 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의 사진이 해당 비서로 지칭돼 포털에 유포되고 있다는 내용"이라고 전했습니다.

시는 "해당 사진은 과거 서울시의 행사 사진으로,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채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며 "해당 사진에 등장하는 직원은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사실관계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로 인해 해당 사안과 관계없는 직원이 무고한 피해자가 되어 극심한 정신적인 피해를 보고 있다"며 "해당 사진을 온라인이나 카카오톡 등의 메신저로 퍼뜨리거나 관련 내용을 재확산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해당 직원은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수사대에 고소장을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시장은 지난 9일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공관을 나선 뒤 10일 새벽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고인은 최근 전직 비서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일부 네티즌이 고소인을 색출하자고 나서는 등 2차 가해가 벌어지는 조짐입니다.

경찰은 박 시장을 고소한 사람을 지목해 신상을 공개하거나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 조치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뉴스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