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0948 0042020071061370948 01 01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4390129000 1594390447000

김여정 "북미 정상회담 무익...올해 내 없을 것"

글자크기

"비핵화 않겠다는 것 아냐…동시에 美 조치 필요"

"김정은, 트럼프 좋은 성과 있기를 기원해"

"美에 위협 가할 생각 없어" 대내매체 보도 안 해

[앵커]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북미정상회담이 미국에나 필요한 것이라며 올해 개최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다만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라면서 협상의 새로운 틀을 들고 나왔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남 정책을 총괄한다던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이번에는 대미 메시지를 들고 나왔습니다.

북미 정상의 판단과 결심에 따라 돌연 어떤 일이 일어날지 누구도 모르는 일이지만, 자신은 북미정상회담과 같은 일이 올해에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습니다.

세 가지 이유를 들었는데, 먼저 북미정상회담은 자신들에게는 무익하다는 것, 둘째로 그나마 유지됐던 정상 간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위험이 있다는 것, 그리고 마지막으로 볼턴이 예언한 것이라 절대로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며, 볼턴에 대한 적대감도 드러냈습니다.

또 자신들은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려면 자신들의 행동과 병행해 미국의 불가역적인 중대 조치도 취해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제재를 가한다고 자신들이 못 사는 것도 아닌데 무엇 때문에 미국에 끌려다니겠느냐면서 적대시 정책이 철회돼야 북미협상이 재개될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습니다.

[정대진 / 아주대학교 통일연구소 교수 : 적대시 정책 철회라고 하는 것이 한미 연합군사훈련, 주한미군 철수, 종전선언 등등 포함해서 문턱이 사실 높은 건데, 지금 당장 실현 가능한 수준이라서 제시한 것이 아니라 북미 대화 협상의 문턱을 높이고 있는 시도를….]

3천4백여 자에 달하는 장문의 담화에는 여전히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친분을 과시한 가운데,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에서 반드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는 인사를 전하라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각에서 제기된 미 대선 전 북한 도발 가능성을 의식한 듯 자신들은 미국에 위협을 가할 생각이 없다면서 자신들을 건드리지만 않으면 모든 것이 편하게 흘러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이 같은 담화는 조선중앙통신에는 게재됐지만, 북한 주민들이 접하는 대내 매체에는 실리지 않았습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