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1999 1092020071161371999 03 0301001 6.1.15-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4417332000 1594417551000

박원순 없는 서울시…그린벨트·35층 제한 풀리나

글자크기

[앵커]

박 시장의 공백으로 서울시의 역점 사업에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당장 다음 주에 서울시가 내려던 부동산 종합대책 발표가 보류됐습니다.

구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원순 시장은 사망하기 전날 이해찬 민주당 대표에게 면담을 요청해 만났습니다.

주제는 부동산 대책이었습니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그제 아침까지도 박 시장이 "그린벨트를 해제하거나,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완화하지 않으면서도 대통령이 강조한 공급 확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면서 다음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박 시장의 사망으로 다음주 서울시의 부동산 종합대책 발표는 보류됐습니다.

시장 권한 대행은 "서울시의 시정을 추진함에 있어서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라고 강조했지만,

[서정협/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 : "서울 시정은 안전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박원순 시장의 시정 철학에 따라 중단 없이 굳건히 계속되어야 합니다."]

현안인 그린벨트나 부동산 대책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정부와 여당이 공급확대를 명분으로 해제를 압박하고 있는 그린벨트가 가장 먼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동언/서울환경운동연합 생태도시팀장 : "서울의 그린벨트가 희생양이 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고요, 서울의 그린 인프라를 어떻게 유지할 수 있을까 굉장히 염려됩니다."]

서울시내 전체 주택 380만호의 10% 이상을 공공임대주택으로 확보해 부동산 가격을 낮춰 보려던 정책도 좌초 위기에 빠졌습니다.

사업성을 낮춰 재건축을 억제해 온 아파트 35층 제한 규제도 해제 쪽으로 기울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 공원 조성 같은 대규모 재정사업은 물론 전국민 고용보험 시범 실시 같은 박 시장의 역점 사업도 추진력을 잃게 됐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촬영기자:윤대민/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이근희

구경하 기자 (isegoria@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