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2075 1092020071161372075 04 0401001 6.1.16-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4418153000 1594435045000

터키 성소피아 ‘박물관 지위’ 취소…이슬람 모스크로 전환

글자크기

[앵커]

기독교 문화와 이슬람 문화가 한 자리에서 공존하는 세계문화유산, 바로 터키의 성소피아 박물관인데요.

터키 법원이 이곳의 박물관 지위를 취소하먼서 성소피아 건축물이 이슬람 사원 모스크로 전환됐습니다.

그리스 정교회 등은 이번 결정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시아와 유럽이 만나는 터키 이스탄불 보스포루스 해협.

이곳에 세워진 성소피아 박물관은 터키 최고의 관광명소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입니다.

6세기에 성당으로 지어졌다가 15세기에 이슬람 모스크로 바뀐 이 건축물은 1934년 종교 중립적인 박물관으로 지정됐습니다.

그런데 터키 법원이 어제 성 소피아의 박물관 지위를 취소했습니다.

이어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행정명령에 서명해 성소피아 건축물은 이슬람 모스크로 전환됐습니다.

지역 주민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이스탄불 주민 : "정복과 독립의 상징이기 때문에 이곳에서 기도할 수 있는 날을 몇 년 동안 기다려 왔습니다."]

[이스탄불 주민 : "다른 모스크에 먼저 신자들을 채우면 되잖아요. 모르겠어요. 정치적인 결정인 것 같아요."]

동로마 제국과 오스만 제국의 흥망성쇠가 담겨있는 성소피아 건축물은 예수와 성모 마리아를 그린 기독교 성화와 이슬람 경전 코란의 글귀가 공존하는 독특한 문화유산입니다.

유네스코 대변인은 이번 터키 법원의 결정이 나오기 전, 문화유산의 특별하고 보편적 가치에 영향을 주지 않아야 한다고 말해 성소피아의 모스크 전환에 사실상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터키 정부는 건축물의 기독교 문화 유산은 그대로 보존될 것이고, 관광객 방문에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그리스와 러시아 정교회 등이 이번 결정에 크게 반발하면서 외교적 갈등도 예상됩니다.

KBS 뉴스 박석홉니다.

영상편집:신선미

박석호 기자 (parkseokho@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