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2361 0512020071161372361 02 0201001 6.1.1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22060000 1594422076000

박원순 추모 이틀째…시청 앞 분향소에도 조문행렬 이어질까

글자크기

분향소 조문, 오늘 오전 11시부터 가능

성추문 의혹에 서울시장(葬) 반대 목소리도 '여전'

뉴스1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2020.7.1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이튿날인 11일 오전 11시부터 서울청사 앞에서도 분향소가 운영되는 만큼 일반 시민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질 지 관심을 끈다.

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고 분향소도 설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직 서울시장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진 전례가 없는 탓이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9일 오전 10시쯤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서울 종로구 가회동 공관을 나선 후 연락이 두절됐다. 박 시장의 딸이 112에 실종신고를 한 지 7시간 만인 10일 오전 0시1분쯤 서울 종로구 삼청동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은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전날 낮 12시쯤 서울 종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됐으며, 빈소에는 정치인과 시민사회계 인사 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이 조문을 간 바 있다.

다만 박 전 시장의 서울시장과 분향소 운영을 반대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이한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도 "서울시 장과 시민 조문분향소는 시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다. 그 세금과 그 인력을 피해자 보호와 보상에 사용하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시장으로 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반나절만에 10만명 이상이 동의를 표했다.

청원인은 청원글에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며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피해자와 연대하겠다는 취지에서 '#박원순 시장을 고발한 피해자와 연대합니다', '#박원순 시장의 서울시 5일장을 반대합니다'라는 문구가 확산됐다.

이에 대해 박 시장 유족 측에선 "고인에 대해 일방의 주장에 불과하거나 근거 없는 내용을 유포하는 일을 삼가해달라"며 "사실과 무관하게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가 거듭될 경우 법적으로 엄중히 대처할 것"이란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뉴스1

고한석 서울시 비서실장 10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고인의 유언장을 공개하고 있다. 2020.7.1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박 시장의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13일이다.

박 시장은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flyhighr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