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2943 0032020071161372943 05 0505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27216000 1594427223000

'아버지 유언' 지킨 오성욱, 당구 PBA 개막전 우승

글자크기
연합뉴스

우승 환호하는 오성욱
[PBA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아버지의 유언에 당구를 다시 시작한 오성욱(42)이 프로당구(PBA) 투어에서 생애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오성욱은 10일 밤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PBA 투어 개막전 'SK렌터카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정성윤을 세트스코어 4-1로 누르고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7전 4승제 세트제로 진행된 결승에서 오성욱은 1세트를 12-15로 빼앗겼으나 내리 네 세트를 따내고 1시간 32분 만에 경기를 끝냈다.

2세트는 하이런 14점, 에버리지 3.750의 압도적인 공격력으로 가져갔고, 3∼4세트에서도 에버리지 3.750으로 완벽한 역전승을 거뒀다.

오성욱은 지난 시즌 에버리지 1.636으로 전체 3위, 국내 선수 중 1위에 오른 선수다.

하지만 상금 랭킹은 13위로 최고의 공격력에 비해 성적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개막전부터 우승을 차지하며 돌풍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환호하는 오성욱
[PBA 제공]



오성욱은 "몇 년 전 생계를 위해 당구를 그만두려고 했었다. 하지만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바로 전 '다시 당구를 해봐라'라고 유언을 남기셨다"며 "어렵게 다시 시작한 당구였기에 경기 중 아버지가 생각나 울컥했다"고 감격에 젖었다.

그는 "지금은 PBA가 생겨 너무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시즌 우승을 앞으로 2번 더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준우승을 차지한 정성윤은 지난 시즌 드림투어(2부) 선수로 등록했으나, 생업으로 인해 한 번도 드림투어 대회에 참석하지 못했던 선수다.

하지만 "내가 잘하는 것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독한 마음으로 올해 개인사업을 접고 당구에 전념한 결과 PBA 선발전을 통과한 뒤 1부 투어 결승전까지 진출했다.

오성욱은 우승 상금 1억원, 정성윤은 준우승 상금 3천400만원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는 총상금 2억5천만원을 두고 펼쳐졌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