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3233 0242020071161373233 01 0101001 6.1.16-RELEASE 24 이데일리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429161000 1594429171000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청원 35만 돌파

글자크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올라온 지 이틀만

청원 당일 답변 기준 20만 동의 얻어

시민단체·야당에서도 특별시장 절차 반대 의견 나와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에 35만명 이상이 동의를 받았다. 이 청원은 게시된 당일 청원 답변 기준인 20만명의 동의를 받았다.

이데일리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청원글에 이날 오전 9시 50분 기준 35만명이 서명했다.

게시자는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되었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습니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하나요?“고 비판했다.

그는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요”라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시민단체도 서울특별시장에 반대했다. 여성단체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이날 낸 입장문에서 ‘과거를 기억할 수 없는 사람은 그 잘못을 되풀이할 수밖에 없다’는 과거 박 전 시장의 발언을 인용하며 성추행 의혹에 대한 서울시의 책임 있는 답변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서울시의 5일간 대대적인 서울특별시장과 시민분향소 설치를 반대한다”며 “피해자가 말할 수 있는 시간과 사회가 이것을 들어야 하는 책임을 사라지게 하는 흐름에 반대한다. 피해자를 비난하고 책망하고 피해자를 찾아내는 2차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고 했다. 이 단체는 “박 전 시장은 과거를 기억하고 진실에 직면하고 잘못을 바로 잡는 길에 무수히 참여해왔다. 그러나 본인은 그 길을 닫는 선택을 했다”고 비판했다.

야당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은 전날 “세상이 고인의 죽음을 위로하고 그의 치적만을 얘기하는 동안 피해자는 보이지 않는, 또 다른 거친 폭력을 홀로 감내하게 될지도 모른다“며 ”이에 (박 전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야 할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박 시장 빈소에 방문한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는 “앞으로 할 일도 많고 그런데, 꼭 이러지 않아도 되는데”라며 놀랐다고 심경을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