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4342 0912020071161374342 04 0401001 6.1.16-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36334000 1594436346000

美 아마존, 직원들에 "스마트폰서 틱톡 지워라"

글자크기
더팩트

아마존이 직원들에 메일을 보내 "틱톡을 삭제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마존, 논란되자 "실수였다" 해명

[더팩트|이민주 기자] 글로벌 이커머스 기업 아마존이 직원들에게 스마트폰 등에서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을 지우라고 지시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날 직원들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이같은 지시를 내렸다.

아마존은 보안상의 이유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마존은 메일을 통해 "보안 위협으로 아마존 이메일에 접근할 수 있는 모든 모바일 기기에서 틱톡을 허용하지 않는다"며 "틱톡을 삭제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까지 모바일에서 틱톡을 삭제한 직원들만 회사 이메일을 열어볼 수 있다고도 했다. 다만 모바일 기기라고 한정한 만큼, 노트북 인터넷 브라우저로 틱톡을 이용하는 것은 허용했다.

미국 내 50만 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아마존의 '틱톡 삭제' 지시는 곧바로 현지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그러자 틱톡 측에서도 입장문을 내고 "아마존이 이메일을 보내기 전에 우리와 연락하지 않았다"며 "그들의 우려를 이해하지 못하지만 대화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더팩트

틱톡이 입장문을 내는 등 논란이 되자, 아마존은 "실수였다"며 지시를 번복했다. /틱톡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이 되자 아마존은 곧바로 "실수였다"고 해명하며 지시를 번복했다.

아마존은 "이메일을 실수로 보냈다"며 "틱톡과 관련한 방침은 변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틱톡은 중국 IT 업체 바이트댄스가 개발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다. 동영상을 촬영하거나 편집해 공유할 수 있어 미국 10~20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틱톡 전 세계 다운로드 횟수는 20억 회이며, 이 중에서 1억6500만 회가 미국에서 다운된 것으로 조사됐다.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틱톡은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 두 번째로 많이 다운로드된 앱이다.

미국 정부는 최근 보안 위협을 이유로 틱톡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는 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6일 틱톡 등 중국 SNS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미 국방부는 지난해 12월부터 미군의 틱톡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minju@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