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4540 0042020071161374540 04 04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4437384000 1594438087000

美 아마존, 직원들에게 "스마트폰서 틱톡 지워라"

글자크기
[앵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직원들에게 보안 위협을 이유로 스마트폰 등에서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인 '틱톡'을 지우라고 했습니다.

몇 시간 뒤 실수라며 이를 번복했지만 미국 정부가 틱톡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다각적으로 압박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은 현지시각 10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회사 이메일에 접근할 수 있는 모든 기기에서 틱톡 앱을 반드시 삭제하도록 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지시각 10일까지 기기에서 틱톡을 삭제한 직원들만 모바일 기기를 통해 회사 이메일을 열어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아마존은 직원들이 노트북의 인터넷 브라우저로 틱톡을 이용하는 것은 허용했습니다.

틱톡은 중국 정보기술 업체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동영상 공유 앱으로 중국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젊은 층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아마존의 이번 조치는 미국 정부가 중국과의 긴장 고조 속에 틱톡을 미국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며 다각적으로 압박하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6일 틱톡을 포함한 중국산 소셜미디어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라 잉그레이엄 / 美 폭스뉴스 앵커 : 미국이 중국 소셜미디어 앱, 특히 틱톡을 금지해야 합니까?]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 휴대전화 속 중국 앱과 관련해 이 역시 바로잡을 것이라는 점을 확실히 말할 수 있습니다.]

틱톡은 미국의 일부 정치인들로부터 미국 국가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는 의심을 받아왔습니다.

이들 미국 정치인들은 틱톡이 중국 공산당이 주도하는 정보수집 업무를 지원하고 협력하도록 강요받을 수 있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한편 국경분쟁으로 중국과의 갈등이 치솟고 있는 인도 정부도 최근 틱톡을 비롯한 중국산 스마트폰 앱 59개의 자국 내 사용을 금지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