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5114 0972020071161375114 05 0501001 6.1.15-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42992000 1594443612000

코로나19로 취소된 윔블던, 출전 예전 선수들에게 상금 분배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윔블던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취소된 윔블던 테니스 대회가 상금을 출전 예정 선수들에게 지급한다.

윔블던을 개최하는 올잉글랜드클럽은 11일(한국시각) "대회 취소를 대비한 보험 덕분에 선수들에게 상금을 지급할 수 있게 됐다"면서 "세계랭킹을 기준으로 620명의 선수에게 상금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총상금 1006만6000파운드(약 152억 원)이 랭킹에 따라 차등적으로 선수 620명에게 분배된다.

먼저 남녀 단식 본선에 직행할 수 있었던 선수 256명에게는 각 2만5000파운드(약 3780만 원)가 지급된다. 또한 예선 출전 가능 선수 224명에게는 1만2500파운드(약 1980만 원)가 주어진다.

복식 출전 가능 선수 120명에게도 6250파운드(약 947만 원)가 분배된다.

이에 따라 한국 선수 가운데는 권순우(세계랭킹 70위)가 2만5000파운드를, 정현(142위)과 한나래(190위)가 1만2500파운드를 받는다.

한편 윔블던은 올해 6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취소됐다. 윔블던이 취소된 것은 1945년 이후 75년 만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