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5226 0562020071161375226 01 0101001 6.1.1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44364000 1594444376000

[속보] “故 박원순 장례, 5일장으로 할 수밖에 없었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사진) 의원이 11일 오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져 있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층 출입구에서 “고인의 장례식은 예정대로 5일장으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박 시장의 측근으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 의원은 박 시장이 발견된 날 이미 숨진 날로부터 하루가 지나는 등 여러 여건을 고려해 이 같이 정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고인의 죽음을 둘러싼 일방 주장과 의혹들을 자제해 달라”고도 호소했다. 고인의 장례는 정부의전편람에 따른 기관장(葬)인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13일이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사진=뉴스1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