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5572 0012020071161375572 01 0101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46000000 1594446139000

최민희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

글자크기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11일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말했다. 전날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 서울시 직원에 대한 2차 가해를 우려하며 조문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며 이같이 적었다.

최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 그리 급한가”라고 지적했다.

경향신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미니즘의 의제를 정치적 의제로 바꿔놓았다”며 최 전 의원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그러는 당신은 뭐가 급해서 장례가 끝나기도 전에 이 문제를 정쟁화하는가? 정의당 의원이 지금 정쟁화를 했는가? 여성의 입장에서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고 적었다. 이어 “정치인들이 우르르 몰려가 조문을 하는 게 피해자에게 또 다른 고통을 줄 수 있다고 말하는 게 그렇게도 못 참을 일인가”라며 “지금이 입 닥치고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나 하든지”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박 시장 성추행 의혹을 묻는 기자에게 “예의가 아니다”, “XX자식 같으니라고”라고 쏘아붙인 것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도 시원찮을 판에 대표라는 이는 카메라 앞에서 교양없이 쌍욕이나 하고, 끈 떨어진 의원은 사건 피해자인 여성을 나무라고, 단체로 미쳤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