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5703 0182020071161375703 01 0104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61353414 false false true false 1594446990000 1595052485000

하태경 "박원순 서울시장(葬), 그 자체가 2차 가해"

글자크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서울특별시장(葬) 결정과 관련 "서울특별시 주관의 장례는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지난 10일 밤 페이스북 글을 통해 "서울특별시장이란, 시 예산으로 집행하는 일종의 국가 주관 장례식"이라며 "일반적으로 국가장은 그 법의 취지에 따라 국민적 추앙을 받는 사람이 서거하였을 때 치러진다. 하지만 이번은 사안이 다르다"며 반대 뜻을 밝혔다.

그는 "의혹에 대한 명확한 진실 규명이 안 된 상태에서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다면, 피해자가 느낄 압박감과 중압감은 누가 보상하느냐"며 "고인을 비롯한 정부 여당이 줄곧 주장했던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장례식 관련) 절차도 제대로 지켜졌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그는 "서울시는 서울특별시장(葬)의 법적 근거를 '정부 의전편람'이라고 설명했는데 이 편람에서는 위와 같은 장례식을 치르려면 행정자치부 장관 등 관계기관의 협의를 거친 다음, 서울시가 요청해서 대통령의 허락을 받아야만 가능하다고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서울시는 이미 이 절차를 다 마쳤다는 건데, 과연 이 논란을 충분히 잘 알고 있는 대통령께서 이 장례를 허가해주셨다는 뜻인가. 아니면 서울시가 절차를 건너띄우고 무리하게 장례 절차를 추진하려 했던 걸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서울시가 아무런 배경 설명도 없고 또 국민적 공감대를 모을 겨를도 없이 일사천리로 장례를 결정한 것은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며 "법적 근거도 없는 장례식 대신 피해자가 몇 명인지, 피해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2차 가해를 막을 방법이 뭔지부터 먼저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슬픔과 진실은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는 문장으로 글을 마무리했다.

[홍연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