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7436 1022020071161377436 05 0506003 6.1.16-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94458737000 1594458742000

'전설' 로이 킨, "요리스와 손흥민의 충돌? 저게 투지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 로이 킨이 위고 요리스와 손흥민의 충돌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는 장면이라고 밝히면서 투지가 있었다고 평했다.

지난 7일 영국 런던의 토트텀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에서 토트넘이 에버턴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에도 불구하고 토트넘은 경기 외적인 장면으로 큰 관심을 받았다.

1-0으로 전반전이 종료된 후 주장 요리스 골키퍼와 공격수 손흥민 사이에 격한 언쟁이 벌어졌다. 상황이 점차 심각해지자 주변에 있던 윙크스, 로셀소, 시소코, 모우라 등 동료들이 두 선수의 다툼을 뜯어말렸다.

다행히도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두 선수는 카메라 앞에서 화해하는 제스처를 취했다. 경기 종료 후에도 포옹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손흥민은 "팬들이 걱정할 수는 있는 상황이었지만 오해할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요리스는 "경기에서 이기고 싶은 마음에 다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둘 사이에 나쁜 말이 오간 건 사실이다. 하지만 팀이 성장하는 데 굉장히 큰 부분이다. 언제든지 팀원에게 더 많은 걸 요구해야 한다"며 "내가 원하던 장면이다. 아름답다"고 표현했다.

일단 손흥민과 요리스가 화해하며 해프닝으로 끝났다. 맨유의 전설 킨도 같은 생각이었다.

킨은 "요리스가 손흥민의 태도에 실망한 것 같지만 아무 문제가 없다. 오히려 반가운 장면이고, 저게 투지다. 진짜 좋은 선수들은 서로에게 요구하며 발전한다. 중요한 것은 두 사람이 후반 시작과 함께 화해했고, 그것이 중요하다. 그렇게 빨리 문제를 해결하면 아무런 문제가 없고, 결국 경기에서 이겼다.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