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7902 0252020071161377902 01 0101001 6.1.16-RELEASE 25 조선일보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464694000 1594464736000

박원순 빈소 찾은 김경수 "朴 업적도 존중받아야"

글자크기

조응천 "애도에 집중" 박용진 "공은 공, 과는 과"

조선일보

김경수 경남지사가 11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박원순 시장의 빈소 조문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이틀째인 11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엔 여권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이날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는 피해자가 누구인지는 모른다. 사실관계도 전혀 모른다"면서도 "사실 여부를 떠나서 그분의 이야기는 중요하고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똑같은 이유로 박 시장이 평생을 바쳐서 이뤄왔던 시민운동, 인권운동, 그리고 지방정부의 혁신, 지방분권 확대와 공유경제, 환경도시 같은 새로운 아젠다를 만들어왔던 박 시장의 업적 또한 충분히 존중받고 추모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빈소를 찾은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서울시장(葬)으로 치러지는 장례와 관련해 "공과는 누구나 다 있다. 애도하는 기간 중에는 굳이 그렇게 흠을 잡지 않는 게 미풍양속으로 안다"며 "누구나 갈 때가 있는 거고 그 때는 고이 보내드리고 좋게 보내드리는 게 지금까지 우리가 사람의 도리라고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그는 "(박 시장의) 공과가 있지만 애도 기간 중에는 공에 집중하고 애도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게 우리가 지금도 미덕으로 알아 왔던 것 아니냐"고 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박 시장이) 강북구 삼양동 한달살이를 하셨고 서울의 전체적인 균형발전에 신경을 많이 쓰셨다. 어려운 지역에 더 많은 애정과 서울시의 정책을 집중하려고 했던 분"이라며 "그런 부분에 대해 지역 주민이나 서울 시민들이 기억을 많이 하실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공은 공, 과는 과대로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