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8467 1092020071161378467 01 0101001 6.1.15-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4469545000 1594469981000

정치권, 박원순 장례 절차·2차 가해 놓고 논쟁

글자크기

[앵커]

고 박원순 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지는 것을 놓고 정치권 논쟁도 가열되고 있습니다.

조문 여부를 두고도 한편에선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고 다른쪽에선 죽음마저 정쟁화한다는 반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특별시장, 5일장으로 확정된 박원순 시장의 장례.

반대 청원 등 논란이 일자 장례위원회는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박홍근/의원/장례위 공동집행위원장 : "수많은 분들이 분출하는 애도의 마음도 이 장례 절차를 통해 담을 수밖에 없음을 부득이 이해해주길 바랍니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비판과 우려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그 자체로 2차 가해다, 절차도 제대로 지켰는 지 의문"이라고 했고, 같은 당 박수영 의원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당초 오늘(11일) 빈소를 찾아 조문하려다 보류했는데, 당 관계자는 두 의원이 밝힌 내용 등 당내 분위기를 의식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애초에 비공개 가족장이라고 생각해 조문을 한다고 했지만 서울시장으로 상황이 바뀌었고, 상중 불필요한 논란을 만들고 싶지 않아 조문 여부를 고심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조문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성추행 의혹에 대해선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은 민주당은 오늘(11일) 논평을 내 "고소인에 대한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 유포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박 시장에 대한 추모 행렬 속, 정치권에서는 조문 여부를 비롯해 2차 가해 우려 등을 놓고 계속 논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박혜진 기자 (root@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