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8747 1082020071161378747 06 0601001 6.1.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473997000 1594474207000 related

"하차할까봐"…'놀면뭐하니' 이효리, 윤아와 노래방 논란→눈물로 '사과'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이효리가 노래방 라이브방송 논란을 사과하며 눈물을 쏟았다.

지난 1일 이효리는 절친한 후배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이효리는 "윤아와 술을 먹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고 밝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댓글을 통해 노래방 출입을 지적했다.

이효리는 "노래방에 오면 안돼?"라고 물은 뒤 급하게 마스크를 착용한 뒤, 라이브 방송 시작 2분만에 황급히 방송을 종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효리와 윤아의 라이브 방송은 파급력이 거셌다. 결국 코로나19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노래방 출입을 한 것에 대한 논란이 불거졌다.

하루 뒤인 2일, 이효리는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윤아 또한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했다.

그리고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이효리는 노래방 논란을 언급하며 재차 사과했다. 속상하고 힘겨운 마음에 눈물까지 쏟았다.
엑스포츠뉴스


유재석은 이효리를 향해 "얼굴이 많이 상했다"며 "데뷔하기 전에 다들 조심 좀 하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잘못했다. 이제 린다 안 하겠다. 자꾸 린다, 린다 하니까"며 눈물을 쏟았다.

비는 "누나가 강한 사람이지 않냐. 너무 풀 죽어 있더라. 나도 모르게 손을 잡아줬다"며 이효리를 다독였다. 그러나 이효리는 "하차할까 봐. 팀에 누를 끼쳐서 되겠냐. 난 제주도에 가야 될 거 같다. 너무 들떴나 봐"라며 심경을 털어놨다.

이에 유재석은 "너 없어지면 비랑 '듀리 쥬와' 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며 분위기를 풀기 위해 노력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이효리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