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9757 0292020071261379757 06 0602001 6.1.1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07920000 1594508040000 related

'전참시' 윤두준, 매니저와 함께한 방랑자 예고편 공개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윤두준이 방랑자 예고편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예고편을 공개한 뒤 본편은 안 만들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는 윤두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두준은 매니저, 실장과 함께 개인 유튜브 '방랑자' 촬영차 강릉으로 향했지만 날씨가 좋지 않자 당황해했다. 매니저는 희망을 잃지 않고 드론을 띄웠다. 하지만 안개로 인해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이에 윤두준은 "그래도 일단 훓어나 보자"고 이야기했고 매니저와 함께 풍경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안개로 인해 찍히지 않자, 윤두준은 "귀곡산장 느낌으로 찍자"며 매니저와 즐거워했다. 두 사람의 모습을 담고 있던 실장님은 "대체 왜 웃는지 모르겠다"며 당황해했다. 윤두준은 "비가 올 줄은 알았는데 안개가 낄지는 몰랐네"라고 말한 뒤 오프닝을 촬영하고 다음 장소로 이동했다.

윤두준은 신사임당 사친시비 앞에서 "이건 신사임당이 지은 시"라며 시를 읆고 "의미를 되새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특수 렌즈로 바꾼 뒤 그 자리에서 인서트를 찍자며 영상을 찍었다. 안개로 인해 멋진 모습이 보이지 않자 매니저는 "1시간 정도 지나면 볼 수 있을 거다"로 말했다.

그러자 윤두준은 "장소가 우릴 기다리게 해야지. 우리가 장소를 기다리면 안 돼.뭔가를 하려고 하면 스트레스를 받는다. 우리 취지랑 맞지 않아"라고 이야기했다.이에 실장은 "왜 방랑자인지 알겠다. 그냥 의심의 흐름대로 하겠다. 그런 거였다"고 말했다.

OSEN

이어 대관령 양떼 목장으로 향했다. 윤두준은 인서트를 찍는데 열을 올렸다. 양을 발견한 윤두준은 '양 보는 윤두준'으로 또 다시 인서트를 찍었고 양이 볼일을 보자 "볼일 보는 양도 찍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실장은 "찍는 게 다 거기서 거기네"라고 이야기했고 매니저는 "두준이가 편집으로 완성하면 괜찮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촬영을 마친 뒤 윤두준은 "청량한 걸 찍고 싶었는데"라며 아쉬워했고 바로 방랑 식객 모드로 맛집을 찾았다. 세 사람은 고즈넉한 정취가 풍기는 장칼국수 집에서 또다시 촬영을 시작했다. 윤두준이 촬영하는 동안 실장은 칼국수를 먹지 못했다.

이에 윤두준은 "촬영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한테는 곤욕이다"라고 말했다. 촬영을 잠시 멈춘 뒤 세 사람은 장칼국수를 폭풍 흡입했다. 일찌감치 칼국수를 비운 윤두준은 매니저가 먹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면서 "참 맛있게 잘 먹는다"며 뿌듯해했다.

식사 후 세 사람은 바다낚시를 위해 항구로 향했다. 윤두준은 "항구라는 곳을 정말 오랜만에 온 거 같다"고 말했고 세 사람은 궂은 날씨에 "만선의 꿈을 가지고 왔는데" 라며 아쉬워했고 곧장 배에 올랐다.

승선하자마자 또 다시 인서트를 찍었고 윤두준은 "정말 날씨가 아쉽다"고 이야기했다. 실장은 "낚시를 좋아해서 제가 더 좋아했던 것 같다. 시간이 지날수록 재밌고 계속 빠져든다"고 전했다. 열심히 낚시를 시도했지만 날이 좋지 않아 낚시에 성공하지 못했다. 윤두준은 "날 좋을 때 오자. 좋은 경험했다"며 위로했다.

OSEN

하지만 아쉬웠던 윤두준은 가자미를 잡는 모습을 인위적으로 만들어냈고 매니저는 "이거 방송 다 나가는 거냐. 그럼 우리 방랑자도 거짓 없이 내보내겠다"고 말하면서 웃었다. 이어 가자미 써는 모습과 소리를 카메라에 담았다.

매니저는 "좋은 추억 만들어서 좋았다", 실장 역시 "의외로 즐겁고 재미있었다"며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이후 윤두준이 편집한 예고편이 공개됐고. 윤두준은 "2시간 정도 걸렸다"고 이야기했다. 참견러들은 "강원도 홍보 영상 같다. 잘했다"고 칭찬했고 윤두준은 "창피하다. 본편은 날리려고 했다"고 대답했다.

이에 전현무는 "예고편을 살리고 본편을 날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윤두준은 실장과 매니저한테 "오래 활동 같이 했으면 좋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