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0341 0352020071261380341 08 0805001 6.1.15-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12196000 1594512307000

7월 밤하늘에 나타난 혜성…23일 최근접

글자크기
니오와이즈 혜성, 맨눈 관측도 가능

지구와의 최근접 거리는 약 1억km


한겨레

2020년 7월8일 새벽 4시24분 강원도 태백시에서 촬영한 니오와이즈 혜성(C/2020 F3). 일출 전 강원도 태백시 북동쪽 지평선 근처 마차부자리 아래에서 포착된 사진으로, 밝은 코마와 기다란 꼬리를 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 박영식 선임연구원 촬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여름 북쪽 밤하늘에 혜성이 나타났다. 맨눈으로 관측할 수 있을 정도로 가까운 거리까지 다가왔다. 오는 23일 지구와 가장 가까워진다.

주인공은 니오와이즈 혜성이다. 정식 명칭은 ‘C/2020 F3’이지만 이 혜성을 발견한 미항공우주국(나사)의 근지구 천체 탐사 위성 니오와이즈(NEOWISE)의 이름을 따라 약칭 `니오와이즈 혜성'이라 부른다. 혜성은 태양을 긴 타원 궤도로 따라 도는 작은 천체로 얼음과 암석, 먼지 등으로 이뤄져 있다. 태양에 가까와지면 온도 상승으로 얼음먼지가 가스로 바뀌며 꼬리를 형성한다.

한겨레

7월6일 동트기 직전 미 애리조나 남부 투손 북동쪽 하늘에 나타난 니오와이즈 혜성. 나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한국에서는 7월 중순까지는 일출 무렵 북동쪽 지평선 부근(고도 4~10도)에서, 중순 이후에는 밝기가 어두워지지만 일몰 무렵 북서쪽 하늘(고도 10도 이상)에서 관측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천문연구원 우주과학본부 박영식 선임연구원은 지난 10일 “니오와이즈 혜성은 현재 새벽 4시쯤 발견할 수 있다"며 "현재 밝기가 약 1~2등급으로 상당히 밝아진 상태이므로 상황에 따라서 혜성의 코마와 꼬리를 맨눈으로 관측하거나 휴대폰 카메라로도 촬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겨레

3월27일 처음 관측됐을 당시의 니오와이즈 혜성. 니오와이즈 탐사 위성의 열감지 적외선 카메라에 보풀처럼 부풀어 오른 일련의 빨간색 점들로 나타났다. 나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니오와이즈 혜성은 3월27일 니오와이즈 탐사 위성이 발견한 33번째 혜성이다. 혜성의 명칭 ‘C/2020 F3’은 2020년 3월 후반기에 발견한 3번째 혜성이라는 뜻이다. C는 주기가 없거나 알 수 없다는 뜻이다.

한겨레

태양탐사선 파커솔라프로브가 니오와이즈 혜성이 근일점을 통과한 직후인 7월5일 촬영한 사진. 태양은 왼쪽 프레임 바깥에 있다. 나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혜성은 지난 3일 수성 궤도 근처에서 근일점(태양에 가장 가까운 거리)을 통과했으며 오는 23일 지구에 가장 가깝게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겨레

니오와이즈 혜성의 공전궤도 및 근일점(2020년 7월 3일)을 통과할 때의 위치, NASA JP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 우주위험감시센터의 김명진 선임연구원은 “니오와이즈 혜성은 지구에 가장 가까워지는 23일께 지구와의 거리가 약 0.69AU(1억322만4000㎞, 1AU는 지구와 태양의 거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밝기는 약 3.7등급으로 지금보다 어두워질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 ▶곽노필의 미래창 바로가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