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1266 0182020071261381266 05 0506003 6.1.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16521000 1594516569000

‘체력 안배’ 손흥민, 토트넘 구원할까? 아스날 골문 정조준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아스날과 북런던 더비에서 골 사냥에 나선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본머스전에서 손흥민을 베스트11에 제외했다. 아스날전을 대비한 체력 안배로 보인다.

본머스와 0-0으로 비긴 토트넘은 10위까지 미끄러졌다. 남은 4경기에서 최대한 승점을 쌓아야 2020-21시즌 유럽클럽대항전 출전권을 노릴 수 있다.
매일경제

토트넘 홋스퍼는 13일 오전(한국시간) 아스날과 북런던 더비를 갖는다. 손흥민(사진)은 토트넘을 구원할까. 사진=AFPBBNews=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절박한 상황에서 손흥민이 과연 토트넘의 구세주가 될 수 있을까. 토트넘과 아스날의 2019-20시즌 EPL 35라운드 경기가 13일 오전 0시30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다.

본머스전에 교체 출전한 손흥민은 EPL이 재개된 뒤 처음으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연이어 펼쳐지는 아스날전을 대비한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손흥민이 없는 토트넘은 무기력했다.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토트넘은 강등권에 위치한 팀을 상대로 졸전 끝에 득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몇몇 팬들은 무리뉴 감독의 전술을 향한 반기를 들고 있다. 세계적인 공격수를 너무 수비에 치중해 기용한다는 반응이다. 공교롭게도 다음 상대는 아스날(승점 50)이다.

토트넘과 승점 차도 1에 불과하다. 이번 북런던 더비 결과에 따라 양 팀의 올 시즌 운명이 갈릴 가능성이 크다.

기세가 좋은 쪽은 아스날이다. FA컵 포함 최근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를 거뒀다. 특히 주전 공격수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의 활약상이 돋보인다. 2시즌 연속 리그 20득점을 기록하며 티에리 앙리의 길을 걷고 있다.

손흥민이 북런던 더비에서 오랜만에 골 맛을 볼 수 있을까. 토트넘과 아스날의 맞대결은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