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2414 0602020071261382414 03 0304001 6.1.15-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21192000 1594521201000

"IMF 후 경제성장 최저" 한경연 경제 전망 발표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경제성장률이 IMF 외환 위기 후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다시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2일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20년 2/4분기' 보고서를 통해 올해 경제 성장을 예상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 등으로 시작된 경제 위기가 올해 안에 반등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연말까지 경제성장률은 상반기 -1.7%에 하반기 -2.9%로 최종 -2.3%로 점쳐졌다.

전방위적으로 코로나19 충격 극복을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대내적으로는 장기간 점진적으로 진행되어 온 경제여건의 부실화와 코로나19 장기화, 대외적으로는 미국과 중국 등에서 예상보다 경기둔화가 심각하고, 경기 회복 지연으로 인해 경기침체 흐름을 전환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분석 때문이다.

추후 우리경제가 위기상황에서 벗어나 경기회복 단계로 진입하게 될지 여부는 코로나19 상황의 종결시점, 미·중 등 주요국의 경기반등 시기와 속도, 정부대응의 실효성 여부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한경연은 내다봤다.

구체적으로는 민간소비는 -3.7%로 심각한 부진을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됐다.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부의 소비부양 효과가 기업실적부진으로 명목임금상승률 하락, 소비활동의 물리적 제약, 전염병에 대한 불안감으로 바닥에 이른 소비심리 등으로 인한 하방압력을 상쇄시키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다. 가계부채원리금 상환부담과 실업률 증가 등 구조적 원인 역시 민간소비 하락을 가속화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설비투자는 내수침체와 미·중 등 주요 수출대상국의 경기위축에 따라 -18.7%로 마이너스 성장을 크게 확대할 것으로 추측했다. 건설투자도 공사차질과 정부의 부동산 억제정책에 -13.5%에 이를 것으로 봤다. 실질수출도 역시 -2.2% 역성장이 유력시된다.

한경연은 대내적으로는 코로나19 감염자 재확산, 기업실적 악화로 인한 대량실업 발생가능성을, 대외적으로는 주요국의 극심한 실적부진과 경기회복 지연, 반도체단가 상승폭 제한, GVC(글로벌 밸류체인) 약화 등이 성장의 하방위험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 대비 0.1%p 낮은 0.3%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극심한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압력 부재, 서비스 업황부진, 가계부채와 고령화 등 구조적 원인이 물가상승에 대한 하방압력으로 작용한 영향이다.

경상수지는 글로벌 경기위축으로 상품수지 흑자폭이 크게 줄어드는 가운데 서비스수지의 적자기조가 지속되면서 전년에 비해 90억달러 줄어든 510억달러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우리경제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 역시 극심한 경기위축이 불가피한 상황인 만큼, 단기적 경기반등 효과에 집착하여 국가재정을 일시에 소진하기 보다는 장기 침체기로의 본격적 진입가능성에 대비하는 한편, 코로나 이후 도래할 경제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