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3167 0512020071261383167 05 0506003 6.1.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24193000 1594524200000

'3' 징크스 걸린 첼시, 셰필드에 0-3 완패…3위도 불안

글자크기

스폰서 교체 후 모든 경기서 3골 득점 또는 실점

뉴스1

스폰서를 '3'으로 바꾼 뒤 '3' 징크스에 빠진 첼시. 첼시 마르코스 알론소가 12일 셰필드와의 경기에서 패하자 실망한 표정을 짓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공교롭게도 유니폼을 교체한 뒤 '3' 징크스에 빠진 첼시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가 셰필드 유나이티드에 3골을 내주며 완패했다.

첼시는 12일(한국시간) 영국 셰필드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셰필드 원정에서 0-3으로 졌다.

첼시는 18승6무11패(승점 60)를 기록, 1경기 덜 치른 4위 레스터 시티(승점 59)에 앞서 힘겹게 3위를 유지하고 있다.

첼시는 최근 유니폼 메인스폰서를 요코하마 타이어에서 영국 통신사 'three(3)'로 교체했다. 첼시는 새롭게 '3'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유니폼 메인스폰서를 '3'으로 바꾼 뒤 치른 경기에서 모두 3골을 넣거나 3실점을 반복하고 있다.

웨스트햄(2-3 패), 왓포드(3-0 승), 크리스탈 팰리스(3-2 승), 셰필드(0-3 패)전 모두 공교롭게도 '3'이 들어간 스코어가 나왔다.

이날도 커트 주마 등이 지키는 수비진에서 난조를 보이며 3골 차의 충격적인 대패를 떠안았다. 전반에만 데이비 맥골드릭과 올리버 맥버니에게 연속골을 얻어맞고 0-2로 끌려갔고, 후반에 맥골드릭에게 1골을 더 내주며 패했다.

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은 경기 후 실망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셰필드가 우리보다 더 강했다"면서도 "실망스러운 미스가 계속 나왔다. 적어도 4위안에 들기 위해서는 나쁜 것을 빨리 잊어 버려야 한다. 많은 것을 배운 경기"라고 말했다.

첼시는 오는 15일 안방인 스탬퍼드브리지에서 노리치시티와 맞붙는다. 이 경기에서도 3골 또는 3실점의 징크스가 이어질 수 있을지 지켜 볼일이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