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3211 0122020071261383211 01 0101001 6.1.14-RELEASE 12 전자신문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524540000 1594524847000

박원순 시장 빈소 애도 행렬...정치권은 '조문 정쟁' 논란

글자크기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보에 각계의 애도행렬이 이어졌다. 주말 사이 광역지방자치단체와 정치권을 비롯해 종교계, 학계 주요인사와 시민의 조문이 계속됐다. 하지만 경찰에 접수된 성추행 고소장 관련 의원으로 일부 정치권에서 조문 거부 선언이 나오고, 서울특별시장(葬) 반대청원 동참인원이 50만명을 넘기는 등 논란도 일었다.

전자신문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박 시장 사망 소식이 전해진 10일 이후 고인에 대한 추모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최고위원회 참석자들은 검은색 옷에 검은색 넥타이를 착용했다.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은 평생 동안 시민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고인의 가시는 길에 추모의 마음을 담는다”고 밝혔다.

야당도 고인에 대한 예를 담아 애도를 표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극적 선택에 대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큰 슬픔에 잠겨 있을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주말 사이 문희상 전 국회의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광역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이 조문했다.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등도 빈소를 찾았다. 시민들도 공식 조문이 시작된 11일 오전부터 조문 행렬을 이어갔다.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렸다. 민주당은 피의자인 박 시장이 고인이 된 만큼 의혹을 확대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사건 자체 역시 피의자가 사망할 경우 검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불기소처분해야 하는 만큼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될 가능성이 높다.

이해찬 대표는 10일 박 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고인에 대한 의혹이 있는데 당차원 대응할 것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합니까”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야권은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 직전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만큼 무조건적인 '애도 모드'로 치우쳐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장례가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지는 것도 비판했다. 통합당에서는 경찰청장 청문회를 통해 박 전 시장 미투 사건을 다뤄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왔다. 일부 시민단체와 진보정당도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시장의 서울특별시장을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 동의인원은 50만명을 넘겼다.

조문 여부를 놓고도 공방이 계속됐다.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은 12일까지도 조문 일정이 없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조문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했다. 정의당 류호정, 장혜영 의원은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고 조문 거부 입장을 내놨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