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3965 0032020071261383965 01 0101001 6.1.16-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94529030000 1594539367000

통합 "백선엽 마지막 쉴 자리도 정쟁으로 몰아"

글자크기
연합뉴스

고 백선엽 장군 국립서울현충원 안장 요구하는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백선엽 장군을 국립서울현충원에 모셔야 한다는 내용의 논평을 하고 있다 2020.7.1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12일 고(故) 백선엽 장군의 국립 서울현충원 안장을 재차 요구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부가 백 장군을 대전현충원에 안장하겠고 발표한 데 대해 "영웅의 마지막 쉴 자리조차 정쟁으로 몰아내고 있다"며 "오늘날 대한민국과 국군을 만든 구국의 전사를 서울현충원에 모시지 않으면 누구를 모셔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김 대변인은 "백 장군은 6·25 전쟁 발발부터 1천128일을 하루도 빠짐없이 전선을 이끈 장군"이라며 "12만 6·25 전우가 있는 서울현충원에 그를 누이지 못하는 것은 시대의 오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백 장군의 영결식이 오는 15일로 예정됐다. 시간이 많지 않다"며 "그를 전우들 곁에 쉬게 해달라. 정부의 판단을 기다린다"고 촉구했다.

통합당 외교안보특위 위원들도 이날 오후 백 장군의 국가장과 서울현충원 안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dh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