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4370 0042020071261384370 01 01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4529489000 1594530365000

국회, '가장 늦은' 개원식...현안 처리 문제없나?

글자크기
[앵커]
국회는 지난주 7월 임시국회를 시작했지만 아직 의사일정 합의에는 진척이 없습니다.

이런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사건 등이 겹치면서 불확실성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개원식을 여는 문제를 두고도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21대 국회는 87년 개헌 이후 가장 늦게 개원식을 여는 기록을 세우게 됐습니다.

국회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대근 기자!

7월 임시국회, 아직 본회의 등 의사일정 합의는 이루지 못한 거죠?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21대 국회 개원식을 여는 문제부터 의견이 다릅니다.

민주당은 수요일인 15일에는 개원식을 열어 국회의장의 개원사와 의원들의 선서, 대통령 연설을 진행하자는 입장입니다.

월요일인 내일은 박원순 시장의 영결식이 있고, 화요일에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가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에 반해 통합당은 민주당의 단독 원 구성에 불만을 나타내며 개원식 없이 교섭단체 대표연설 등 국회 일정을 바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양당이 합의를 이뤄 15일에 개원식을 연다고 해도 21대 국회는 87년 개헌 이후 개원식을 가장 늦게 연 국회라는 기록을 세우게 되는데요.

지금까지는 2008년 7월 11일 18대 국회 개원식이 가장 늦은 기록이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여야 간 다른 의사일정 협상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렇게 개원식 일정도 합의하지 못하면 이후 일정도 차질을 빚을 수 있어 보이는데, 처리해야 할 현안이 많지 않나요?

[기자]
인사청문회 일정과 최근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 관련 법안 등 7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현안이 잔뜩 쌓여있습니다.

우선 여야는 20일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와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특히 경찰청장 청문회에서 통합당은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을 짚겠다는 계획입니다.

공소권이 없더라도 앞서 고소가 접수된 부분에 대해 어떻게 할 건지 입장을 들어보겠다는 겁니다.

또 김 후보자가 부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할 당시 발생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도 짚겠다는 입장이어서 논란이 예상됩니다.

이외에도 이인영 통일부장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도 기다리고 있는데요.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위해서는 정보위원장을 먼저 선출해야 합니다.

국회법을 보면 야당 몫 국회 부의장을 먼저 뽑아야 하지만 통합당이 부의장 자리를 거부한 가운데, 민주당은 여야 정보위원들이 정해진 만큼 위원장 선출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또 부동산 대책 후속 조치를 위해 종부세법 개정안 등을 지난주 발의했고, 7월 국회 안에 처리한다는 입장인데요.

통합당은 종부세 강화 등에 반대하고 있어 여야 논의 과정이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