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4695 0012020071261384695 01 0101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31500000 1594532297000

통합당 “대대적 서울시장례는 민주당의 공식 가해”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논평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대대적인 서울특별시장(葬)은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라고 비판했다.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12일 국회에서 구두 논평을 통해 “(박 시장 성추행 의혹의) 피해자 신상털기에 이어 색출작전까지 2차 가해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해찬 대표, 여성 정치인인 민주당 대변인의 발언, 그리고 서울특별시장 5일장까지 모두 고인과의 관계에만 몰두해서 나온 현상이다. 피해자를 단 한 번이라도 생각했다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마치 가해자를 찾듯 피해자 색출 작전이 벌어지고 있다”며 “신상 털기에 확인이 안된 사진 유포까지, 2차 가해가 상상 이상으로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여기에 대대적인 서울특별시장(葬)은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라고 생각한다”며 “고인을 잃은 충격, 이해한다. 그러나 민주당은 무엇이 진정으로 고인을 위한 길인지 다시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통합당 지도부는 박 시장 빈소가 마련된 이후 이날까지 공식 조문을 하지 않고 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조문 여부를 두고 “상상이상으로 피해자 2차 가해 벌어지는 걸 보면 갈 수 있다고 말하는 게 오히려 부자연스럽다”고 말했다.

통합당 김기현·김웅·김미애·전주혜 등 48명 의원들은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임지선 기자 vis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