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5045 0102020071261385045 04 0401001 6.1.15-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32622000 1594533080000

“번화가 파티”日오키나와 주일미군 집단감염…기지 2곳 봉쇄

글자크기
서울신문

오키나와의 후텐마 미 공군기지. 도심 한가운데 자리해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비행시설로 불린다.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오키나와 미군기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비행장을 포함, 기지 2곳이 봉쇄됐다.

12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오키나와현 후텐마 비행장과 캠프 한센에서 지난 7~11일 61명의 미군 관계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주일미군은 2개 기지에 ‘록다운’(봉쇄) 조치를 취하고 출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했다.

기노완시에 있는 후텐마 비행장을 나고시 헤노코로 옮기는 문제로 주일미군에 대해 반감이 많은 오키나와 주민들은 미군기지의 감염이 지역 전체에 확산될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다마키 데니 오키나와현 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충격적이며 극히 유감”이라며 “미군의 감염방지 대책을 강하게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미군 측을 비난했다.

미군 관계자들이 미국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 오키나와의 번화가와 해변에서 파티를 즐긴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오키나와현은 당시 참가자가 중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주민은 의료기관에 연락할 것을 요청했다.

당초 주일미군은 자국 국방부 방침을 근거로 감염자 수를 비공개로 해 달라고 요청했다가 오키나와현이 강경한 태도를 보이자 감염자 수 발표를 양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사히는 “주일미군은 감염자의 방문경로 등 방역대책을 위해 필요한 정보를 오키나와현에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