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5775 0092020071261385775 03 0305001 6.1.1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35361000 1594535375000

화웨이, 지능형 세상 위한 청사진 제시…"데이터 주권 중요"

글자크기

디지털 주권·데이터 개방·인텔리전스, 보편적 가치 생태계 조성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화웨이가 AI 국제 행사에서 지능형 세상을 만들기 위한 청사진을 공개했다.

화웨이는 중국 상하이시 주최로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세계인공지능대회(WAIC) 2020'에 참가했다.

타오 징원(Tao Jingwen) 화웨이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겸 이사회 멤버는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기 위한 개방형 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그는 지능형 세상으로의 전환을 이끌 화웨이의 전략을 설명하고 생태계 조성에 파트너와 고객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타오 징원 CIO는 "4차산업혁명의 첨단 기술들은 디지털 전환을 가능하게 해 주는 큰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5G, AI, 클라우드와 산업용 인터넷은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위한 산업의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융합되고 있다"며 "지능형 전환의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글로벌 산업 파트너 및 이해관계자들은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파트너십을 형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기술 혁신기업으로서 생태계 파트너사들과 협업하고 있다. 5G, AI, 클라우드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며 기업의 지능형 전환도 지원하고 있다.

타오 징원 CIO는 "화웨이는 언제나 자체 개발한 제품을 가장 먼저 테스트를 하며, 복잡하고 반복적인 검증이 가능한 내부 비즈니스 시나리오를 가지고 테스트 한다"이라며 "화웨이는 이런 시나리오에 컴퓨팅 파워, 알고리즘, 데이터 등을 결합해 운영 효율성, 경험 및 혁신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기술 혁신기업으로서 생태계 파트너사들과 협업하고 있다. 5G, AI, 클라우드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며 기업의 지능형 전환도 지원하고 있다.

타오 징원 CIO는 "화웨이는 언제나 자체 개발한 제품을 가장 먼저 테스트를 하며, 복잡하고 반복적인 검증이 가능한 내부 비즈니스 시나리오를 가지고 테스트 한다"이라며 "화웨이는 이런 시나리오에 컴퓨팅 파워, 알고리즘, 데이터 등을 결합해 운영 효율성, 경험 및 혁신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화웨이 임직원과 AI 리더들이 이번 행사에 대거 참석했다. 후 잉통 화웨이 어센드 컴퓨팅사업부 사장, 저우 빈 화웨이 어센드 컴퓨팅 최고기술책임자(CTO), 루 홍주 공공개발부문 사장, 챠오 난 화웨이 클라우드 EI헬스 수석과학자 등이 다양한 시나리오에서 산업 전반의 지능형 전환을 이끄는 AI를 주제로 논의하며, 업계 동향, 기술 개발, AI 및 5G 잠재력 등에 대한 견해를 나눴다.

후 잉통 화웨이 어센드 컴퓨팅사업부 사장은 "화웨이 아틀라스 AI 컴퓨팅 솔루션은 디바이스, 엣지, 클라우드에 걸친 모든 AI 시나리오에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틀라스900 AI 클러스터는 강력한 컴퓨팅 역량을 갖춘 데이터 센터를 제공해 천문학, 기상학, 유전 탐사 및 유전자 연구 등에서 사용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AI는 이러한 연구를 촉진하고 연구 결과의 정확성을 높여, 궁극적으로 모든 사람에게 혜택을 제공한다. 빠르고 단순한 AI를 통해 지능형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표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