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7250 0512020071261387250 01 0106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40599000 1594540615000

백선엽 장군 유족 "대전현충원 만족, 서울 안장 요구한 적 없어"

글자크기

빈소에서 만난 기자에 이같은 입장 전달

"서울, 대전 다 대한민국, 장지 논란 각 입장 이해"

뉴스1

12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백선엽 장군 빈소에 태극무공훈장 등이 놓여 있다. 2020.7.1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배상은 기자 = 고(故)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의 유족은 국립대전현충원 안장 논란에 대해 12일 "대전현충원 안장에 만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족측은 이날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 장군 빈소에서 만난 뉴스1 기자에 이같이 밝혔다.

백 장군은 국립묘지법에 따라 현충원 안장이 결정됐으며, 오는 15일 대전현충원 장군2묘역에 안장된다. 서울현충원은 장군 묘역이 꽉 찬 상태여서 대전현충원으로 장지가 결정됐다고 국가보훈처는 밝혔다.

그러나 일부 예비역 장성들과 단체 측은 백 장군을 국립대전현충원이 아닌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백 장군의 6·25전쟁 공적을 고려하면 예우를 다하기 위해 서울에 안장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유족 측은 "서울이나 대전이나 다 대한민국 땅이고 둘 다 현충원"이라며 백 장군과 가족은 생전 이미 대전현충원 안장을 결정했고 이에 만족해왔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족들이 백 장군의 서울현충원 안장을 요구하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유족 측은 백 장군이 "지난해 건강했을 때 이미 대전에 안장되는 것으로 마음을 먹었다"며 "정경두 국방부 장관, 국가보훈처장, 육군참모총장에게도 이미 이러한 뜻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각자의 입장을 다 이해한다"고 밝혔다.

유족의 입장과 관련, 서울 현충원 안장을 주장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백 장군 조문을 마치고 난 뒤 "유족께서 대전현충원 결정에 따르시겠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고 확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백 장군을 동작동 국립 현충원에 모시지 못한다면, 이게 나라인가"고 비판한 바 있다.
baeba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