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8392 0372020071261388392 06 0602001 6.1.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45903000 1594545905000 popular

[종합]"입상시 소개팅 주선"..'당나귀 귀' 현주엽, 첫 유튜브→황석정 대회 출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당나귀 귀'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현주엽은 첫 유튜브 도전을, 황석정은 피트니스 대회 출전을 다짐했다.

12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심영순의 초대를 받은 양치승 관장과 근조직, 동은 원장의 모습이 그려졌다. 양치승은 도착하자마자 채소꽃을 건네며 식사 자리에 앞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심영순은 "여러분이 상도 타고 그래서 대견하더라"라고 말하며 한식 코스를 준비했다. 식사 전 습관대로 장갑을 낀 동은 원장은 잔소리를 들었다. 심영순은 "천천히 씹어먹어라"라고 말하며 음미할 것을 권했다.

양치승은 고기를 막 집어먹다가 혼났다. 심영순은 고기를 먹는 법을 알려주며 "막 집어먹지 마라"라고 혼냈다. 양치승은 후식까지 먹으며 만족해했다. 양치승은 서빙하는 직원에게 "운동이 필요한 몸 같다. 우리 헬스장에 와라"라고 영업했다.

그때 심영순은 서운해하며 "왜 나한테는 러브콜을 안 보내냐. 나도 늙었지만 운동을 하고 싶다"라고 했다. 그러자 동은 원장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필라테스를 하면 좋을 것 같다"라고 제안했다.

현주엽은 도티와 함께 유튜브 방송에 도전했다. 현주엽은 밀레니얼 PD와 만나자마자 "군대는 다녀왔나. 스타일이 약간 고문관이다"라고 했다. 밀레니얼 PD는 "5개월 됐다. 나이는 25살이다"라고 이야기했다.

현주엽과 밀레니얼 PD는 서로를 믿지 못하는 분위기였다. 현주엽은 '먹방'을 주제로 마카롱과 회 먹방을 하기로 했다. 현주엽은 "날이 이런데 회를 먹어도 될까. 두형 PD가 불편하게 하는 재주가 있다"라고 말하며 기싸움을 벌였다.

이어 마카롱을 먹으며 폭풍먹방을 보였다. 현주엽은 "어차피 이렇게 된 거 같이 하는 걸로 하자"라고 했다. 또 "저 친구가 평범하지 않은 것 같더라. 오래된 친구는 아니지만 범상치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현주엽은 테스트 촬영 소감으로 "도티가 응원을 많이 해줬다. 편하게 만들 수 있다고 하면 괜찮을 거 같다. 좋은 경험이었고, 더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했다. 두형 PD 역시 "맛집 탐방을 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도티는 "저는 밥을 먹는 이 순간에도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수익 창출이 된다. 생각해보면 수많은 크리에이터들이 자신의 노력으로 누군가의 즐거움을 채워주고 있다. 이건 가치 있는 일이라고 할 수 있다"라고 했다.

이에 현주엽은 "뭐해? 찍으러 가야지"라고 말하며 유튜브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이로써 도티는 현주엽을 영입하는데 성공했다.

양치승 관장은 피트니스 대회가 끝난 후 헬스장 멤버들의 몸을 점검했다. 그때 황석정이 등장했다. 황석정은 "'불후의 명곡'에서 헬스장에 놀러 오라더라. 갔더니 등록하라는 거다. 최은주 실장의 PT를 받은지 4개월째다"라고 말했다.

황석정은 "제가 몸이 아팠는데 더 아프고 싶지 않았다. 사실은 해장용으로 운동을 하는 것도 있다. 건강하게 오래 마시고 싶다"라고 수줍게 이야기했다.

양치승은 황석정에게 대회 출전을 권유했다. 양치승은 "황석정이 나가줘야 체육관이 빛난다"라고 말했다.

양치승은 최후의 카드로 황석정에게 "그랑프리에서 입상을 한다면 정말 괜찮은 남성과 소개팅을 주선해주겠다"라고 했다. 황석정은 완전히 넘어가서 승낙했다.

황석정의 최후의 만찬을 위해 양치승은 회를 쏘기로 했다. 양치승은 연어를 시키며 과감한 지출을 택했다. 황석정은 동은 원장과 비슷한 먹성을 보이며 남다른 먹방을 보여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