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8571 0532020071261388571 01 0101001 6.1.16-RELEASE 53 노컷뉴스 61424102 false true true false 1594547509000 1594547551000

통합당 “‘박원순 성추행’ 고소인 향한 2차 가해 중단하라”

글자크기

통합당 의원 48명, 성명서 통해 2차 가해 중단 촉구

“박 시장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 귀결, 피해자 신상털기 등 큰 고통”

김종인, 박 시장 조문 계획에 “건전한 상식으로 판단해보면 될 것”

CBS노컷뉴스 이정주 기자

노컷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지난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12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에 대한 일각의 비난 등과 관련 2차 가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통합당 김웅‧김미애‧전주혜 의원 등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당내 의원 48명이 서명한 성명서를 통해 “피해 여성에 대한 2차 가해와 신상털기가 심각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며 “도를 넘은 2차 가해는 어렵게 용기를 내 고소를 한 피해자를 더 충격에 빠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인(박 시장)을 애도하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고 이에 대한 예의는 갖춰야 한다”며 “그러나 3선 서울시장이라는 큰 산 앞에서 두려움으로 인해 수년 동안 용기를 내지 못했을 피해자는 이제 누가 보호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지난 7일 박 시장의 전직 비서는 지난 2017년부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박 시장 사망 이후 여권 일부 지지층을 중심으로 전직 비서에 대한 신상털이 등 공격이 집중되자, 통합당 의원들은 2차 가해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다.

통합당 의원들은 “이번 '성추행 의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돼 경찰에서는 더 이상 사건 조사를 하기도 어렵게 됐다”며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는 더 이상 사건의 진위를 조사할 수 없는 상황에서 한 사람에게 너무나 큰 짐을 지우는 일임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통합당은 앞으로 2차 가해가 이어지는지 주시하며 피해자의 용기와 진실이 묻히지 않도록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추행 의혹에도 불구하고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진행하는 것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노컷뉴스

11일 서울광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 시민 분향소가 마련돼 있다. 박종민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박 시장에 대한 서울특별시장(葬)은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라며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여성 정치인인 민주당 대변인의 발언, 그리고 서울특별시장 5일 장까지 모두 고인과의 관계에만 몰두해서 나온 현상이다. 피해자를 단 한 번이라도 생각했다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박 시장 관련 의혹과 조문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통합당 지도부는 박 시장 빈소가 마련된 이후 이날까지 공식 조문을 하지 않은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날 고(故)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해선 인간으로서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박 시장 조문 계획에 대해선 "건전한 상식으로 판단해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 추모 열기에 비해 백 장군은 홀대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별개 사안이기 때문에 결부해서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