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8749 0722020071261388749 02 0201001 6.1.15-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94549140000 1594549229000

'서울시 장례 반대' 청원 54만 넘어…통합당 "2차 가해"

글자크기


[앵커]

고 박원순 시장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게 맞느냐를 놓고 오늘(12일)도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여기에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이제 54만 명 넘는 사람들이 동의했습니다.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고 박원순 시장의 장례 관련 게시물입니다.

성추행 의혹으로 고소당한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한다는 내용입니다.

이 게시물은 오늘 오후 6시 기준으로 시민 53만 8,000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청원이 게시된 지 사흘 만입니다.

야당은 장례 절차 자체가 고소인에 대한 가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은혜/미래통합당 대변인 : 이해찬 대표, 여성 정치인인 민주당 대변인의 발언, 그리고 서울특별시장 5일장까지 모두 고인과의 관계에만 몰두해서 나온 현상입니다. 피해자를 단 한 번이라도 생각했다면 할 수 없는 일입니다.]

논란이 커지자 장례위원회 측도 영결식 규모를 축소하기로 했습니다.

박 시장에 대한 고소인과 관련한 무차별적인 공격 문제도 언급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의원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 :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거나 압박하여 가해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시길 거듭 호소드립니다. 또한 가짜뉴스와 추측성 보도도 고인과 유가족은 물론 피해 호소인에게 큰 상처를 줄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박 시장에게 제기된 의혹과 별개로 서울시장으로서 공적도 있는 만큼 고인의 애도에 집중한다는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박준우 기자 , 주수영, 김지훈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