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8783 0562020071261388783 02 02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549570000 1594551039000

박원순 시장 영결식 온라인으로 13일 오전 8시30분 거행…코로나19 방역 위해 소박하게

글자크기

온라인 영결식, 13일 오전 8시 30분부터

세계일보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에 고인의 영정이 마련돼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고 소박하게 치른다는 기조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고인의 발인은 13일 오전 7시 30분 서울대병원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영결식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자 등 100여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할 예정이다.

박 시장 장례위원회의 박홍근 공동집행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영결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 서울시 유튜브 채널과 TBS 교통방송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할 예정”이라고 했다.

장례위는 영결식을 마친 뒤 박 시장의 시신을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한다. 이후에는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 매장할 방침이다.

장례 사흘째인 이날 박 시장의 입관식이 열렸다. 입관식은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낮 12시 30분부터 약 50분간 진행됐다. 입관식은 지난 11일 예정됐었지만 영국에서 귀국한 상주 박주신씨의 일정 때문에 하루 연기됐다.

박 의원은 “박 시장의 아드님은 어제 오후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저녁시간 쯤 음성판정이 나와 곧바로 빈소에 도착, 상주 역할을 수행하고 있고 입관식에도 참여했다”고 밝혔다.

장례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까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7000여명이, 서울광장 분향소에는 1만 1000여명이 조문했다. 박 시장을 둘러싼 의혹에 속에서도 고인의 마지막을 지켜주기 위해 많은 시민이 모였다.

박 집행위원장은 “광주와 전주, 제주, 울산, 창녕 등에도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했고 일본 도쿄에도 분향소가 마련됐다”며 ”온라인 분향소에도 64만명 넘는 분들이 헌화했다“고 했다.

한편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 형식으로 치러지는 것을 두고 법정 공방이 벌어졌다.

세계일보

강용석 변호사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관계자들이 12일 오후 서초동 서울행정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서울행정법원 행정 6부(이성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가처분 심문기일에서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과 서울시가 치열한 법리 다툼을 벌였다.

가세연을 운영하는 강용석 변호사는 시민 227명을 대리해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 형태로 치르는 것을 막아 달라”고 신청했다.

가세연 측은 지방자치법에 따른 ‘주민소송’의 일환으로 가처분을 신청했다.

서울시 측은 이 규정을 근거로 “주민소송인 만큼 주민의 감사청구가 선행돼야 한다”며 “감사청구가 이뤄지지 않았으므로 소송 자체가 부적법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소송에서 가처분 신청이 가능한지도 의문이라고 서울시 측은 주장했다.

본안 주민소송 이전에 회복할 수 없는 손해가 발생하는 게 아닌 만큼 가처분을 받아들일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다.

이어 세금논란에 대해서는 “공금의 지출에 따른 손해가 발생했다면 다른 절차를 통해 회복할 수 있다”고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실제 장례를 위해 들어가는 비용은 약 2억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가세연 측은 주말에도 업무에 동원되는 공무원의 인건비 등을 고려하면 10억원이 넘어간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양측의 주장을 검토한 뒤 가처분을 받아들일지 결정할 예정이다. 13일 오전 발인 예정인 만큼 그 이전에 결정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