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9093 0102020071261389093 02 0201001 6.1.15-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52770000 1594552864000

박원순 시민분향소, 1만9천여명 찾아...13일 밤까지 운영 (종합)

글자크기
서울신문

‘모두 안녕’ - 1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에서 한 시민이 고인의 영정을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분향소 운영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서울시는 고인과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분향소를 검소하게 마련했으며 화환과 조기(弔旗)는 따로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2020.7.1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애도하기 위한 서울시청 앞 시민분향소가 마련된 가운데, 서울시가 12일 오후 8시까지 1만9197명(당일 1만147명 포함)이 분향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전날 오전 11시부터 시청 앞 분향소에서 고인을 추모하는 일반 시민 분향객을 받고 있다. 시청 앞 분향소는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하며, 오는 13일 밤까지 운영된다.

시는 고인과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분향소를 검소하게 마련했으며 화환과 조기(弔旗)는 따로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분향객은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하며, 직원 안내에 따라 다른 분향객과 충분한 거리를 두고 발열체크를 한 뒤 손소독제를 발라야 입장이 허용된다. 시민의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분향소 주변에 경찰력과 공공안전관이 배치됐다.

박 시장의 영결식은 13일 오전 8시 30분부터 40분간 서울시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행사는 온라인으로 생중계되며, 행사장에는 유족과 서울시 간부, 정·관계 인사, 시민사회 대표, 합동취재단 등 약 100명만 참석한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줄이기 위해서다.

영결식 후 운구차는 오전 9시 20분쯤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으로 떠나며, 박 시장의 시신은 이곳에서 화장된 후 고향인 경남 창녕에 묻히게 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