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9321 0012020071261389321 01 0101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54961000 1594563728000

“조문 거부” 진보 야성 부각하는 정의당…민주당과 각 세우며 차별화

글자크기

류호정·장혜영 의원, 성추행 의혹 정면 거론

일부 당원 탈당 선언 등 후폭풍

진중권 “이참에 제 색깔” 응원

[경향신문]

경향신문

류호정, 장혜영


지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다른 행보를 보인 정의당이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조문을 두고 또다시 차별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소속 의원들이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정면 거론하면서 ‘조문 거부’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일부 당원들이 이에 반발하고 있어 차별화에 따른 ‘후폭풍’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 시장 조문을 둘러싼 정의당의 ‘각 세우기’는 류호정·장혜영 의원에게서 비롯됐다. 류 의원은 지난 1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박 시장을 고소한 여성을 향해 “당신이 외롭지 않으면 좋겠다”며 ‘조문 불가’ 입장을 밝혔다. 장 의원도 같은 날 박 시장의 의혹을 언급하며 “차마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애도할 수 없다”고 했다.

두 의원의 입장은 지난 6월 임시국회에서 보인 정의당의 모습과 함께 당의 ‘차별화’ 행보를 더욱 부각했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총선 패배의 주요 원인이 ‘민주당 2중대’에 머무른 당 정체성에 있다고 분석했으며, 최근 국회 원구성과 추경안 처리 과정에서 민주당에 각을 세웠다. 정의당을 ‘범여권’으로 부르지 말아달라는 논평을 내기도 했다.

하지만 조문 거부를 두고 당 안팎의 반발도 적지 않다. 당 홈페이지 등에는 지난 주말 사이 두 의원의 조문 거부를 비판하는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일부 당원들은 탈당계까지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혜연 전 부대표는 “우리 당이 어떻게 이런 지경까지 이르렀는지 참담함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반면 정의당의 독자행보에 힘을 싣는 목소리도 있다. 지난해 정의당을 탈당했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정의당은 이참에 진보정당으로서 제 색깔을 뚜렷하게 하고, 진보 성향의 당원을 새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