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9487 0512020071261389487 01 0103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57267000 1594558234000

이낙연·이해찬, 백선엽 빈소 조문…"대전현충원 가기로 고인도 생전에 얘기"

글자크기

송갑석 당 대변인 "이 대표, 참여정부 총리 시절 백 장군 만남 이야기해"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백선엽 장군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20.7.1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이균진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민주당 의원 등이 12일 저녁 고(故) 백선엽 장군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 8시30분 윤호중 사무총장,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 송갑석 대변인 등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 대표는 유족들에 과거 총리 시절 고인과의 인연에 대해서 언급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조문 후 별도로 취재진 앞에서 발언을 하지는 않았다.

대신 송갑석 대변인이 기자들과 만나 "백 장군의 장남인 상주께서 '대전현충원이든 서울현충원이든 모두 국립현충원'이라는 것이 고인과 상주의 뜻이라고 얘기하셨다"고 전했다.

백 장군이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국립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것이 '예'에 맞지 않다는 미래통합당의 비판을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 대변인은 "상주께서는 이미 작년 재작년에 고인이 건강하던 시절부터 대전현충원으로 가기로 가족들과 사전에 이야기가 됐다고 하시더라"고 전하며 "이렇게 궂은 날씨에 조문을 해줘 감사하다는 인사를 이 대표에 전했다"고 했다.

이 대표와 고인과의 인연에 대해선 "2005년 이 대표가 총리 시절 총리공관에 백 장군을 비롯한 장군님들을 모시고 식사를 하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셨다고 한다"며 "위례신도시 지역이 군부대가 주둔한 지역이라 그곳에 신도시를 만들고 일부를 군복지시설로 조성하는 문제로 협의하는 자리였는데 당시 백 장군께서 후배들을 대단히 아끼고 건강했던 분으로 기억한다고 이 대표가 유족에 추억을 전했다"고 부연했다.

뉴스1

전 국무총리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2020.07.12.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낙연 의원도 이날 저녁 7시20분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이 의원은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애도를 표했다"고 말했다. 대전현충원 안장 논란에 대해선 답하지 않았다.

한편 이 대표와 이 의원은 빈소를 빠져 나가며 보수 유튜버들로부터 "이게 나라냐. 규탄한다", "진정한 친일파는 누구냐", "장군님을 이렇게 대우할 수 있느냐", "서울 동작현충원에 왜 못가느냐" 등의 거친 항의를 받았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