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0338 0372020071361390338 06 0602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66972000 1594566976000 popular

'비긴어게인' 소향 합류, 엄청난 가창력에 모두가 감탄..."침 흘리고 봐"(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소향이 합류해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12일 밤 11시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는 소향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소향은 "버스킹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없지 않냐"며 "평소에 많이 못 보여드린 시도를 해보고 싶고 참여할 수 있어 반갑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향은 "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이어 소향은 합주실로 향했다.

합주실에서 소향은 “같이 노래를 하고 그런 분위기를 느낀다는 자체가 너무 재밌을 것 같다"며 기대감에 가득찬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과 만난 소향은 "진짜 하고 싶었다"며 "내가 여기 세 분들 다 팬이고 특히 이하이 씨는 내가 노래를 했다"고 언급했다.

소향이 새로 합류하게 되자 헨리는 "보다 보면 노래하려고 태어난 사람이 있는데 소향은 그런 분"이라고 했다. 이어 하림은 "많은 분들이 소향 씨가 고음을 지르는 모습에 짜릿함을 느끼시곤 하는데, 작게 부르는데도 전율이 오게 하는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또 수현은 “소향 언니는 저의 어릴 적 선생님 같은 분이시다"며 "사람들 앞에서 처음으로 노래를 부른 게 소향의 노래였다"라고 말했으며 정승환은 "제 또래의 노래하는 친구들에게는 교과서 같은 분이다"고 밝혔다.

이번 버스킹은 경상북도 포항과 안동에서 이루어졌다. 평소 쉽게 외부에 공개되지 않는 제철소 안에서 진행되는 특별한 버스킹에 대해 헨리는 특히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헨리는 드럼통, 전동 드릴, 쇠기둥 등 제철소의 이것저것을 두드리며 Imagine Dragons의 ‘Believer’를 선보였다. 소향은 첫 버스킹에서 영화 ‘보디가드’의 OST인 휘트니 휴스턴의 ‘I Will Always Love You’를 선보였다. 엄창난 가창력에 모두가 놀랐다.

특히 헨리는 ”소향 누나는 가수가 되기 위해 태어난 사람 같다“며 놀라고, 이하이는 ”침을 흘리며 봤다“고 감탄했다.

포항 공연 후 저녁에 진행된 경북 안동 버스킹에서는 이하이와 소향, 그리고 이하이와 헨리의 첫 듀엣 호흡이 공개됐다. Shawn Mendes와 Cabello의 ‘Senorita’였다.

수현은 블랙핑크의 ‘휘파람’을 선곡했다. 이 곡은 하림의 건반, 적재의 기타로 재탄생시켜 관객들의 큰 호흥을 얻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