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1804 0432020071361391804 01 0101001 6.1.14-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4592290000 1594598543000

"서울특별시장례는 2차 가해"…"유족 모욕 사죄하라"

글자크기
<앵커>

서울광장에 설치된 박 시장 분향소와 광화문 광장의 백선엽 장군 분향소로 광장이 다시 둘로 갈라졌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그 두 분이 바란 일은 아니었겠죠. 생전에 공과 과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통합당은 어제(12일) 박 시장의 장례를 지금과 같은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게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라고 비판했습니다.

백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조문을 보류했던 통합당 지도부는 결국 지도부 차원의 공식 조문을 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일제히 고 백선엽 장군 빈소를 찾았습니다.

통합당은 박 시장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우려한다며, 민주당을 압박하기도 했는데,

[김은혜/미래통합당 대변인 : 피해자 신상 털기에 이어서 색출 작전까지, 지금 2차 가해가 심각합니다. 여기에 대대적인 서울특별시장(葬)은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로 여겨집니다.]

통합당 안에서는 고위공직자의 사망으로 관련 사건에 대한 공소권이 없어지더라도 진실 규명을 위해 계속 수사할 수 있게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소셜 미디어에 "귀국한 박 시장 아들 주신 씨는 장례 후에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에 출석하라"며 주신 씨에 대한 과거 병역 비리 의혹을 다시 끄집어내는 글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주신 씨는 이미 지난 2013년, 관련 의혹에 대해 검찰의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민주당은 공식 논평을 통해 유족을 향한 정치공세를 멈추라고 비판했습니다.

주신 씨 의혹에 대한 2심 재판은 존재하지도 않는다며 모욕적 언행을 사죄하라고 쏘아붙였습니다.
백운 기자(cloud@sbs.co.kr)

▶ [뉴스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