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3011 0252020071361393011 01 0101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97068000 1594607770000

진중권의 똥볼 비판에 맞불...배현진 "똥만 찾으시니"

글자크기

故 박원순 아들 주신씨 병역 의혹 두고 설전

"머리에 우동" "똥볼 찬다" 진중권 발언에 반격

조선일보

배현진(왼쪽) 미래통합당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주신씨의 병역 비리 의혹을 놓고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연일 소셜미디어로 설전을 벌이고 있다. 진 전 교수가 배 의원을 겨냥해 "머리에 우동을 넣고 다니냐"고 하자, 배 의원이 "분열적인 정체성 혼란을 겪고 있다"고 맞받은 것이다.

배 의원은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8년 만에 귀국한 박주신씨가 바로 출국 않고 풀면 간단한 문제를 연이틀, 온 여권이 들고 일어나 난리"라고 썼다. 주신씨의 병역 의혹을 놓고 재차 공세를 편 것이다.

그는 진 전 교수를 향해 "'내 친구 조국' 이후 분열적인 정체성 혼란으로 어려움 겪고 계신 진중권 교수님께는 깊은 안타까움을 전한다"며 "한때 창발적 논객이셨는데 최근 '삶은 소대가리' 식의 막말 혹은 똥만 찾으시니 그저 안타깝다. 많이 힘드신가 보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한명숙 무죄' 같은 터무니 없는 제안도 아닌데다 재판부의 오랜 부름에 응하기만 하면 본인과 부친의 명예를 회복할 기회가 생기는데 무엇이 어렵겠느냐"고 했다.

배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진 전 교수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정면으로 받아친 것이다. 배 의원은 영국에서 귀국한 주신씨의 병역비리 의혹과 관련, 전날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 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병역비리의혹'에 관한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돼 있다"며 "주신씨의 부친께서 18년 전 쓴 유언장이란 글에는 '정직과 성실'이 가문의 유산이라 적혀있었다. 박주신씨가 부친의 유지를 받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박주신씨 병역비리 의혹은 이미 깨끗이 끝난 사안이다. 그때도 음모론자들이 온갖 트집을 다 잡는 바람에 연세대에서 공개적으로 검증까지 했다"며 “비판을 하려면 제대로 하라”고 했다. 그는 “비판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어디서 꺼리도 안 되는 것을 주워와서, 그것도 부친상 중인 사람을 때려대니. 도대체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나”라며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 앉았으니. 하여튼 미래통합당은 답이 없다”고 했다.

주신씨는 2004년 2급 현역 판정을 받고 2011년 8월 공군에 입대했다가 허벅지 통증 때문에 닷새 만에 귀가 조치됐다. 이후 박 전 시장이 서울시장에 오른 직후인 2011년 12월 병무청의 재신검에서 추간판탈출증을 이유로 4급 공익근무요원 판정을 받았다. 이후 영국으로 출국해 8년간 머물러왔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