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3268 1182020071361393268 05 0501001 6.1.16-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597561000 1594597811000

전진 배치된 손흥민, 1골 1도움으로 팀 승리 견인

글자크기

[2019-20 EPL 35] 토트넘, 아스날과의 북런던 더비서 2-1 역전승

오마이뉴스

손흥민 ▲ 토트넘 손흥민이 아스날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를 견인했다. ⓒ 토트넘 공식 페이스북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토트넘)이 아스날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북런던 더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14승 10무 11패(승점 52)를 기록한 토트넘은 아스날을 제치고 8위로 올라섰다. 아스날은 12승 14무 9패(승점 50)에 머무르며 9위로 내려앉았다.

'최전방 공격수' 손흥민, 1골 1도움으로 북런던 더비 지배

이날 손흥민은 2선이 아닌 최전방 공격수로 한 칸 전진 배치됐다. 토트넘의 4-4-2 포메이션에서 손흥민-해리 케인이 투톱을 형성했다. 허리는 루카스 모우라-지오바니 로 셀소-해리 윙크스-무사 시소코가 포진했고, 포백은 벤 데이비스-다빈손 산체스-토비 알더베이럴트-세르주 오리에,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아스날은 3-4-3이었다.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알렉상드르 라카제트-니콜라 페페가 전방에 배치됐고, 허리는 키어런 티어니-그라니트 자카-다니 세바요스-엑토르 벨레린, 스리백은 세아드 콜라시나츠-다비드 루이스-쉬코드란 무스타피, 골키퍼 장갑은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가 꼈다.

시작한지 18초 만에 모우라가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지난 경기와 달리 토트넘의 몸놀림은 매우 가벼웠다. 전반 9분에는 모우라가 오른발로 크로스를 넘겼고, 수비 뒷 공간을 파고들던 케인의 로빙슛이 마르티네스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아스날도 볼 점유율을 높이면서 반격에 나섰다. 전반 12분 벨레린의 크로스가 오바메양을 거쳐 왼쪽으로 흘러나온 공을 티어니가 왼발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문 오른편으로 벗어났다.

기세를 이어간 아스날은 전반 1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1차적으로 자카의 압박이 성공했고, 라카제트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시도한 대포알 중거리 슈팅이 골문 왼쪽 상단에 꽂혔다.

그러나 토트넘도 곧바로 동점골로 응수했다. 해결사는 손흥민이었다. 전반 19분 콜라시나츠의 백패스를 가로챈 손흥민이 골키퍼 나온 것을 보고 감각적인 왼발 칩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올 시즌 리그 10호골이었다.

이후 두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며 치고 받았다. 토트넘은 로 셀소, 아스날은 자카가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맡으며 패스를 공급했다. 전반 30분 벤 데이비스의 중거리 슈팅은 골대를 팅겨나왔고, 1분 뒤 페페가 감아찬 슛은 왼쪽 골포스트를 아슬아슬하게 빗겨나갔다. 39분 오바메양의 프리킥, 40분 페페의 슈팅은 전부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후반에도 두 팀은 치열하게 대립했다. 후반 13분 라카제트의 패스를 받은 오바메양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하며 다시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후반 25분에는 케인의 컷백 크로스를 쇄도하던 손흥민이 슈팅으로 가져갔으나 마르티네스 골키퍼를 넘어서지 못했다.

다소 소강상태로 접어들던 흐름을 뒤바꾼 것은 손흥민의 정확한 킥 한 방이었다. 후반 36분 왼쪽 코너킥 지점에서 손흥민이 올린 크로스를 알더베이럴트가 헤더골로 매듭지었다.

손흥민은 후반 41분 다시 한 번 회심의 슈팅을 시도한데 이어 43분에는 빠른 스피드로 무스타피를 제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 시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됐고, 결국 토트넘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무리뉴, 손흥민 전진 배치 통해 활용법 찾았다

손흥민은 코로나19로 인한 리그 재개 이후 5경기 연속 무득점에 빠졌다. 특히 지난 4경기 가운데 무려 세 차례 유효슈팅이 0개에 그칠 만큼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다. 손흥민 개인의 부진 탓으로 돌릴 문제는 아니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2선 왼쪽 윙어로 배치했는데 지나치게 많은 수비 가담을 요구했다.

마치 윙백을 연상시킬 만큼 수비 진영까지 깊숙하게 내려와서 왼쪽 풀백 벤 데이비스를 도와주는 역할에 치중한 것이다. 이는 손흥민에게 악재로 작용했다. 상대 페널티 박스까지 먼 거리를 커버하기에는 체력적으로 부담이 가중됐고, 정작 공격 상황에서 힘을 쏟아내지 못했다.

하지만 무리뉴 감독은 이번 아스날전에서 손흥민을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했다. 수비 부담을 한껏 줄인 손흥민은 온전히 공격에 집중하며 기회를 엿봤고, 마침내 천금같은 동점골로 기대에 부응했다. 뿐만 아니라 후반 36분에는 정확한 택배 코너킥을 알더베이럴트에게 배달하며 역전골을 어시스트했다.

1골 1도움을 비롯해 슈팅 3회, 키패스 3개, 드리블 성공 1회 등 지난 경기와 비교해 지표면에서 월등히 향상됐다. 축구통계전문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99를 매겼다. 이는 루카스 모우라(8.51)에 이어 양 팀 통틀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었다.

특히 손흥민은 지난 2월 16일 아스톤 빌라전 이후 약 5개월 만이자 6경기 만에 골맛을 봤다. 또, 리그 10호골과 10호 도움을 동시에 기록하며, 개인 첫 프리미어리그 10-10클럽을 달성했다.

뿐만 아니라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골을 터뜨리는 겹경사를 맞았다. 손흥민은 토트넘 이적 첫 해인 2015-16시즌 4골에 머물렀으나 2016-17시즌 14골을 시작으로2017-18시즌 12골, 2018-19 시즌 12골을 터뜨렸다. 그리고 올 시즌 10골을 달성하며 4시즌 연속 프리미어리그 두 자릿수 득점이라는 대위업을 일궈냈다.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2020년 7월 1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토트넘 2 – 19분 손흥민 81분 알더베이럴트(도움 손흥민)
아스날 1 – 16분 라카제트

선수명단
토트넘 4-4-2/ 요리스/ 오리에, 알더베이럴트, D.산체스, B.데이비스/ M.시소코, 윙크스, 로 셀소 (84'스킵), 모우라 (82'베르흐베인)/ 케인, 손흥민 (94+'라멜라)

아스날 3-4-3/ 마르티네스/ 무스타피, D.루이스, 콜라시나츠 (85'윌록)/ 벨레린 (85'소아레스), 세바요스, 자카, 티어니 (85'넬슨)/ 페페 (70'사카), 라카제트, 오바메양


박시인 기자(totti0502@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