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6523 0232020071361396523 03 0306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02922000 1594602939000

아파트 누르자 부푸는 오피스텔…매매 31% ↑

글자크기

초소형에서 중소형으로 인기 다변화

"아파트 대체재 찾는 수요 많아져"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로 집중되자 풍선효과로 오피스텔이 주목받고 있다.


13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1~5월 전국에서 오피스텔 1만5769건이 거래됐다. 매매 실거래가가 최초 공개된 2006년 이후 동기 평균 (1만4155건) 대비 11.4%, 전년 동기(1만2010건) 대비 31.3% 증가한 수치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서울 오피스텔 거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1~5월 서울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은 5312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3% 증가했다. 서울에서 가장 많은 오피스텔이 거래된 지역은 강서구와 영등포다. 각각 473건이다. 금천구의 경우 404건이 거래됐다. 지난해와 올해 입주한 신축 오피스텔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지면서 예년(2006년 이후 1~5월) 평균보다 5배 이상 거래됐다. 은평구도 예년 평균보다 2배 이상인 301건 거래됐다.


직방은 "강남, 여의도권은 출퇴근 수요가 많아 지하철역 주변이나 기업들이 많이 입주한 마곡지구 주변으로 거래가 꾸준히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3907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49.2% 늘었다. 이천이 55건으로 예년 평균보다 4배 가까이 거래됐다. 지난해 입주한 새 오피스텔 중심으로 거래가 진행되면서 거래 건수가 증가했다. 수원 영통구는 예년 평균보다 3배 가까이 거래됐다. 아파트 가격이 오르자 인근 오피스텔까지 매수세가 형성되면서 광교 등지에서 거래가 활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광역시와 지방은 각각 2854건, 1911건 거래돼 예년 평균과 전년 동기와 비교해 모두 증가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많았던 것은 예년 거래시장과 유사했지만 올해는 일부 광역시, 지방 등지에서 오피스텔 거래가 많았다. △대구(227건) △강원(133건) △경북(230건) △충남(500건) 충북(210건)이 2006년 실거래 공개 이후 최고 거래량을 기록해 눈에 띄었다.


금액대별로는 3억원 이하 오피스텔 거래가 가장 많았다. 3억원 이하는 전국 1월~5월까지 1만3637건 거래가 이뤄졌으며 전체 대비 86% 가량을 차지했다. 전용면적 기준으로 40㎡ 이하가 총 9392건 거래되면서 전체 거래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하지만 40㎡ 이하의 거래비중은 점차 줄고 그 외 전용 40㎡초과~60㎡이하, 전용 60㎡초과~85㎡이하의 거래가 늘고 있는 추세다. 올해 전용 40㎡초과~60㎡이하, 전용 60㎡초과~85㎡이하는 각각 2672건, 2919건 거래됐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오피스텔 거래가 초소형 중심에서 중소형으로 다양화하고 있다"면서 "투자자가 아파트보다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하고 진입장벽이 낮은 오피스텔을 대체 상품으로 선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삶의 질에 가치를 두는 1~2인 가구가 초소형보다는 중소형으로 면적을 넓혀가는 특성이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