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0761 0112020071361400761 04 0401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07685000 1594607771000

美플로리다 중환자실 바닥났다…일일 신규확진 1.5만명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디즈니랜드 재개장, 공화당 전당대회 예정대로]

머니투데이

[마이애미가든스=AP/뉴시스]5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가든스의 하드록 스타디움 밖에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량 탑승 검사장에서 보건 관계자들이 차량 탑승자들을 검사하고 있다. 플로리다주 보건당국은 주 내 코로나19 발생 이래 20만 명 넘는 사람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암울한 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플로리다주의 누적 확진자 수는 20만111명, 사망자는 3732명으로 집계됐다. 2020.07.0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1만5000명을 넘어섰다.

CNN에 따르면 플로리다주는 이날 1만529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 이날 45명이 사망하면서 누적 사망자가 4346명으로 집계됐다.

CNN은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한 이후 미국내 단일 주 기준으로 일일 최대 확진 기록"이라면서 "1차 확산 당시 진원지였던 뉴욕주의 확진 기록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이처럼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주 정부는 다음달 플로리다주 잭슨빌에서 공화당 전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주 정부는 오는 8월 최소 일주일에 5일 간 학교들이 문을 열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플로리다주에 있는 디즈니랜드 테마파크도 지난 11일부터 단계적으로 재개장을 시작했다. 디즈니월드 방문객은 체온을 잰 뒤 마스크를 쓰고 입장할 수 있으며 퍼레이드, 폭죽 등 인파를 끌어모을 수 있는 행사는 열리지 않는다.

플로리다주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병원의 환자 수용 능력이 곧 한계에 도달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카를로스 히메네스 마이애미-데이드 시장은 이날 "마이애미-카운티 내 병원들이 환자 수용 불가 상태에 도달할 때까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브스는 현재 플로리다주에 7500명 미만의 코로나19 환자가 입원중이며 현재 수십개 병원의 중환자실 병상이 바닥났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8시30분(미 동부시) 기준 미국 내 누적 코로나19 감염자수는 330만1820명이다. 이 가운데 13만5171명이 목숨을 잃었다.

황시영 기자 apple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