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3642 0102020071361403642 04 0401001 6.1.1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15252000 1594615280000

몽골서 흑사병 의심환자 10대 소년 1명 사망…마멋 식용(종합)

글자크기
서울신문

몸골 마멋. 위키피디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몽골에서 고위험 전염병인 흑사병(페스트) 감염으로 의심되는 환자 1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신화통신과 환구시보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몽골 당국은 12일 기자회견에서 “서부 고비알타이 지역에서 흑사병 감염으로 의심되는 15세 소년이 이날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다람쥣과 설치류의 일종인 마멋을 사냥해 먹은 뒤 흑사병 의심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몽골 당국은 이 환자의 샘플을 항공편으로 수도 울란바토르로 이송·검사해 흑사병이 사망원인인지 확인할 예정이다.

지역당국은 “환자 발생 지역 인근 5개 현에 긴급 계엄령을 내렸다”면서 “시민 및 차량의 출입을 금지했다”고 밝혔다.

앞서 몽골에서는 호브드 지역에서 불법 사냥한 마멋을 먹은 형제가 지난 1일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6일 바잉을기 지역에서는 개가 물고 온 마멋과 접촉한 적 있는 15세 환자가 흑사병 의심사례로 보고됐다.

현재 몽골 내 흑사병 확진·의심 환자가 나온 지역들이 인접해 있는 것으로 볼 때 이 지역에 광범위하게 흑사병균이 퍼져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편 지난 5일 중국의 네이멍구 자치구 바옌나오얼시에서는 림프절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목축민 1명과 밀접접촉했떤 15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밀접접촉자들을 대상으로 한 3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으며, 이에 따라 흑사병 대응 단계를 낮추고 일부 지역에 취해졌던 격리봉쇄령을 해제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에서 흑사병이 잘 통제되고 있으며, 위험성이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WHO는 “중국의 발병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중국·몽골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흑사병은 드물고 일반적으로 풍토병으로 남아 있는 일부 지역에서 발견된다”고 설명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